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신한銀,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 ‘연기’…“철회 방침 아니다”

입력시간 | 2018.01.12 08:22 | 전상희 기자 jeonsh@

[이데일리 전상희 기자]신한은행이 가상화폐(암호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을 연기한다. 가상화폐 거래 관련 안정성 확보를 위해 리스크 관리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12일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 철회설에 대해 부인하고 “도입 시기를 연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을 하기 위해선 자금세탁방지 관련 시스템이 갖춰줘야 하는데 현재 해당 시스템의 안전성과 투명성을 보다 갖추기 위해 도입 시기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가상화폐 거래에 사용되는 기존 가상계좌에 대해서는 오는 15일부터 입금을 금지해 사실상 계좌 폐지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빗썸,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가상화폐 취급업자(거래소)에는 지난 10일 공문을 보내 신한은행 가상계좌를 정리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한 상태다.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은 허용한다. 이에 대해 신한은행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관리 수위를 높인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르되 은행 내 기준을 강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