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궁셔리' 이상민의 얄밉지 않은 허세 (feat. 슈퍼카)

입력시간 | 2017.06.19 07:47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미우새’ 이상민이 대한민국 연예인 최초로 슈퍼카를 몰았던 화려했던 그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이하 미우새)에서는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이상민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상민은 인연이 있는 칼럼리스트의 외제차에 오르며 “일부러 차를 멀리하는 게 타고 싶을까봐 그렇다”고 털어놨다.

이상민은 연예계에서 소문난 자동차 마니아다. 그는 최근까지 자동차 관련 예능 MC도 맡으며 각별을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영상을 보던 이상민의 어머니 역시 그가 과거 외제차 9~10대까지 보유했었다고 회상했다.

이상민은 “한국에선 지금이야 이렇게 쉽게 살 수 있지 옛날엔 못 샀다”고 말했다. 룰라로 활동하던 1995년 당시, 한국에 단 6대 들어온 슈퍼카의 주인이 바로 본인이었다는 것. 그는 “다섯 대는 대기업 회장, 그 한대가 나였다“라며 잔뜩 허세를 부려 웃음을 안겼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어 이상민은 ”그걸 그냥 가서 현찰로 샀다. 정확하게 부가세별도 6900만원이었다. 부가세를 더해 7000만원이 넘는 돈에 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수리비로만 900만 원여가 나왔으나 이 역시 거침없이 결제를 했다는 것.

이 밖에도 이날 이상민은 래퍼 도끼가 살고 있는 아파트 주차장을 찾아 슈퍼가를 구경하는가 하면 슈퍼카 매장을 방문해 계약하는 상상까지 했다. 직접 계약서에 사인을 해보기도.

하지만 이상민의 이같은 허세에도 결코 얄밉게 다가오지 않았다. 전성기를 달릴 때 최고의 위치에 있었지만, 바닥까지 떨어진 뒤 낙담하지 않고 열심히 사는 모습으로 호감을 쌓고 있기 때문이다.

평소 이상민은 자신만의 철학을 고수하며 스웨그를 보여주고 있다. ‘궁셔리’라는 별명에서도 알 수 있듯 그의 허세는 인정할 수밖에 없다. 더 나아갈 그의 삶을 응원해본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