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손혜원 “박지원, 80세 5선 하려고?”…朴측 “모욕적”

입력시간 | 2019.08.14 13:42 | 김소정 기자 toystory@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서울 마포구을)이 민주평화당을 탈당한 박지원 의원(전남 목포)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

손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평화당 탈당’ 박지원, ‘도로호남당 뭐가 나빠’”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2015년, 딱 이맘때가 생각난다. 당시 문재인 당대표를 그리도 공격하더니 12월 초 안철수 전 의원을 시작으로 우르르 탈당쇼가 시작돼 급기야 국민의당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박 의원을 포함한 11명의 민주평화당 의원들은 12일 탈당 후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손 의원은 “박지원 이 분, 깃발 들고 앞으로 나서서 당시 문재인 당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두 분에 대한 음해와 비방으로 호남 총선판을 흔들어대더니 결국 단기 승부 필살기로 호남을 장악했다”고 주장했다.

(왼쪽부터) 박지원 의원, 손혜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다시 그 작전으로 80세, 5선 의원의 꿈을 이루려 하시나 본데 한 가지 간과한 게 있는 것 같다. 과연 호남분들이 그 뻔한 전략에 이번에도 속을까”라고 말했다. 박 의원의 내년 총선 출마 도전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이 속한 대안정치의 김정현 대변인은 14일 오전 논평을 통해 “손 의원이 결국 이성을 잃었다”며 “박 의원에 대한 황당한 비난도 문제지만 자신의 한풀이를 위해 방금 출발한 대안정치를 통째로 모욕하고 저주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쟁의 굿판을 만들어서라도 호남을 민주당 앞에 줄 세우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그것이 호남의 바람이고 민심”이라며 “대안정치는 정치개혁을 바라는 민심을 받들어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전국 정당을 건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손 의원과 박 의원의 신경전은 올해 초 촉발됐다. 목포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휩싸였던 손 의원을 두고 박 의원이 “손 의원은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투기 의혹을 제기한 것. 4선인 박 의원은 목포에서만 내리 3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손 의원은 참지 않고 페이스북으로 “검찰 조사를 가는데 박지원 의원님을 빠뜨렸다”라며 “목포시장 세 번 바뀔 동안 이분은 계속 목포 지역 국회의원을 했다. 그 기간에 서산·온금지구 고도제한이 풀렸다”라며 건설업체와의 유착 의혹까지 제기했다.

손 의원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지난 1월 민주당을 탈당했고, 다음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회한 정치인을 물리치는 방법이 있다면, 제가 생각하는 역사에 기반한 도시재생에 뜻을 갖고 있는 후보가 있다면 그분의 유세차를 함께 타겠다”라며 박 의원에 대한 낙선운동 가능성을 시시한 바 있다. 내년 총선에서 손 의원의 목포 출마 가능성이 계속 거론되면서 출마 후보자에서 배제될 수 없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