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朴의장, 23억 차액 논란에 "만 40년 실거주에 1가구 1주택" 반박

입력시간 | 2020.07.07 14:25 | 김겨레 기자 re9709@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의 부동산이 4년 만에 23억8000만원 올랐다는 분석이 7일 나왔다. 이에 박 의장 측은 1가구 1주택을 소유 중이며, 서울 서초구 재건축 아파트는 매각이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이날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다주택자 의원들에게 총선 때 서약한대로 다주택을 매각하라고 촉구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민주당 의원 가운데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2명이며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내 다주택자는 21명이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3일 오후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상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가운데 6선인 박 의장은 지역구인 대전 서구와 서울 서초구에 아파트를 각각 1채씩 보유하고 있다가, 지난 5월 대전 아파트를 팔았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박 의장의 부동산 재산은 2016년 3월 35억6000만원에서 지난달 59억4750만원으로 23억8350만원(69%) 늘어났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역구인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하고, 서울 서초구 반포동 부동산을 유지하기로 해 빈축을 산 바 있는데, 박 의장 역시 지역구 부동산 대신 강남에 `똘똘한 한 채`를 선택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에 대해 박 의장 측은 “대전 집은 지난 5월 민주당의 1가구 1주택 원칙에 따라 처분했다”며 “서초구 아파트는 재건축 관리처분에 들어가 향후 3년간 매각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서울 서초구 B아파트의 경우 기자 때부터 소유해 만 40년간 실거주를 하고 있다”며 “대전 서구는 월세로 살고 있다”고 반박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