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박덕흠 가족회사 공사수주액 3400억원대, 국토위만 6년 활동"

입력시간 | 2020.09.21 11:18 | 장영락 기자 ped1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박덕흠 의원 가족이 운영하는 건설사에서 거액의 피감기관 공사를 수주받아 논란인 가운데 박 의원을 고발한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이 의혹 공사 수주금액이 “3400억원이 넘는다”고 증언했다.

사진=뉴시스

안 소장은 21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 의원 의혹과 관련 매체 보도마다 공사 수주액을 두고 차이를 보인 것에 대해 안 소장은 “국토교통부 자료, 광역지자체에서 확인된 건 서울시하고 경기도, 경상북도만 확인됐다. 쭉 계산해 보니까 매출액이 (2012년) 당선 후 10년 동안 공사 수주 추정 금액이 3460억 정도 된다”고 말했다.

안 소장은 “일부는 공동 도급했다. 단독도급도 큰 금액은 맞는데 공동도급이니까. 지분 비율에 따라서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공동 수주의 경우 박 의원 가족 회사 지분에 따라 금액이 다를 수 있지만 회사가 관여한 수주 금액 자체는 3400억원을 넘는다는 것이다.

안 소장은 박 의원이 국회의원 당선 이후 국토교통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이해충돌 의혹이 짙다고도 주장했다. 안 소장은 “이분이 6년 가까이 국토교통위를 했다. 국토부 산하의 공기업들, 도로공사나 LH공사나 철도시설공단 공사를 굉장히 많이 했다”며 “박덕흠 의원은 그전에도 본인이 관급 공사를 많이 했다, 별 문제 아니라는 식으로 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국회의원이 됐다면) ‘관급 공사는 손을 떼시고 충격이 있다 하더라도 민간 공사를 중심으로 하라’ (가족회사에) 이렇게 했어야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소장은 “민간공사를 중심으로 했다고 해도 이해충돌이 생긴다”며 “관련 업체에 관한 정책 또는 법령 입안, 집행 등 관련된 직무가 다 이해충돌이라고 아예 공직선거윤리법에 나와 있다”고도 말했다.

안 소장은 특히 박 의원이 130억원대 주식을 백지신탁 했으나 팔리지 않아 지분관계도 해소하지 못했음을 지적했다. 주식을 보유했다면 관련자로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관련 상임위를 회피하는 것이 맞다는 설명이다.

안 의원은 박 의원 측이 공사 수주가 공개 입찰 경쟁이었다고 반론하는 데 대해서도, 박 의원이 전문건설협회장 시절 입찰 담합 비리를 주도했다는 건설업계 고발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