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기간제 여교사, 남학생과 부적절 관계…부모가 고소

입력시간 | 2019.08.20 11:16 | 김소정 기자 toystory@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기간제 여교사가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0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인천 A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남학생 B군의 부모는 이 학교 전 기간제 교사 C씨(30대)와 B군이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며 지난 6월 경찰에 고소했다.

B군의 부모는 “올해 초부터 C씨가 아들 과외공부를 했는데 이 과정에서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학교 측은 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 열고 C씨의 불법 과외 행위에 대해서는 서면 경고 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시교육청은 지난 5월 학부모로부터 이같은 의혹을 접한 뒤 학교 측에 알렸다. 지난해부터 A고등학교에서 근무했던 C씨는 5월말 학교를 그만뒀다.

인천시교육청 측은 C씨가 기간제 교사였고, 현재 그만뒀기 때문에 마땅한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고 민감한 사생활이 포함된 만큼 자세한 수사 내용은 말하기가 어렵다”고 전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