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하태경 "유시민 알릴레오? 조국 불리한 건 '감출레오'"

입력시간 | 2019.10.10 10:28 | 박한나 기자 hnpk@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화면.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감출레오’로 이름 바꿔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말했다.

하 의원은 9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를 방송한 것을 두고 “조국한테 불리한 것은 모두 감추고 일부 유리한 것만 편집해서 방송하셨군요”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적으로 제일 중요한 증거인멸 인정 진술은 삭제했다. 악마의 편집이었다”라면서 “당당함은 사라지고 비루함만 남았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유 이사장은 ‘알릴레오’에서 정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았던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차장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서 김 차장은 ‘정 교수는 조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씨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이며, 증거인멸을 지시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반면 김씨가 자신과 정 교수가 증거인멸에 해당하는 행위를 했다고 본다고 인정하는 발언은 방송에서 빠져, 편향 편집 의혹이 일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JTBC와의 통화에서 “인터뷰 내용을 편집, 활용하는 것에 대해 전적으로 위임받았다”며 “증거인멸과 관련한 인터뷰 내용이 있었는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김 차장이) 증거인멸을 인정했다는 말보다 객관적 증거로 해당 내용을 파악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