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은퇴’ 쯔양, 마지막 공지…“다 벌어서 떠나는 것 아냐”(전문)

입력시간 | 2020.08.06 09:06 | 김소정 기자 toystory@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광고 미표기 사과 후 은퇴를 선언했다.

쯔양 유튜브 영상 캡처.

쯔양은 6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방송 처음 시작했을 시기 극초반에 광고 표기법을 몰라서 몇 개의 영상에 광고 문구를 남기지 못했다“라며 ”절대 감춘 것이 아닌 지난 1월에도 말씀드렸지만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이 부분에 대해 문제가 생길 경우 책임지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초반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 한 적이 없다. 영상 더보기란 가장 상단에 표기했다”라며 “광고 아닌척, 논란이 일어난 후 영상 수정, 탈세에 대해선 결백하다. 유튜브 하면서 한점 부끄러움 없다고 맹세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또한 광고 표기를 하지 않는 유튜버들을 봐 오며 이것들이 변하길 바랐다. 그러나 제가 초반에 저지른 잘못이 없어지지 않는 건 아니다. 이에 대해 책임 질 것이며 앞으로 유튜버 등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라며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계속 뒷광고 했다’ ‘무조건 광고’, ‘탈세’ ‘사기꾼’ 등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의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라고 은퇴를 선언했다.

쯔양은 이날 오전 8시 14분 자신의 아프리카TV 공지사항 게시판에도 “오늘부로 더 이상 방송은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 방송을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있었던 일들을 하나하나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고 자꾸 눈물이 난다. 유튜브를 그만두는 것보다 아프리카를 그만두는 것에는 더 커다란 미련이 남는다. 생방송은 계속 할까 정말 많이 고민했지만 앞으로의 추가적인 방송 활동은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벌거 다 벌고 떠난다는 분들이 있어 말씀드리자면 저는 어떠한 이유 때문에 그러지 못했고 앞으로 몇 달간은 알바(아르바이트) 정도 하며 조금 쉬다가 다른 일을 찾아 이것저것 열심히 해 볼 생각이다. 결코 다 벌었다고 떠난다고는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방송을 켜진 않겠지만 가끔 게시판에 근황을 남기고 싶다. 만약 알바를 하게 된다면 알바하는곳도 올리고 찾아오시면 서비스 많이 드리겠다”라며 “만났을 때는 쯔양이 아닌 박정원으로 평범하게 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2018년 10월 아프리카TV에서 첫 먹방을 시작한 쯔양은 같은 해 11월 유튜브로도 활동을 시작했다. 채널 개설 7개월 만에 구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 BJ, 유튜버로 활동하면서 예능 프로그램 등에 출연해 먹방을 선보여 화제를 끌었다. 광고 미표기 논란 전 그의 구독자 수는 270만명이었다. 6일 오전 9시 기준 구독자 수는 267만명이다.

◇ 다음은 쯔양 아프리카TV 글 전문

안녕하세요 쯔양입니다

우선 죄송하다는 말 전해드리고 싶어요..

유튜브 영상을 보셨다면 아시겠지만 오늘부로 더이상 방송은 없을것 같아요

사실 유튜브와 아프리카를 하면서 아프리카에선 시청자분들과 소통할 수 있어 너무나도 즐겁고 저를 정말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제게 있어서 평생 잊지 못할 행복한 추억이었어요.

처음 방송을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있었던 일들을 하나 하나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고 자꾸 눈물이 나네요

그래서인지 유튜브를 그만두는 것보다 아프리카를 그만두는 것에는 더 커다란 미련이 남아요

생방송은 계속 할까 정말 많이 고민 했지만.. 앞으로의 추가적인 방송활동은 없을 것 같아요

방송하면서 좋았지만 성향에 맞지않아 힘들었던것도 사실이고 다시 옛날로 돌아가고 싶다고 생각했을때가 많았어요

책임감 없다고 욕하셔도 정말 할 말이 없습니다..

다만 벌거 다벌고 떠난다는 분들이 있어 말씀드리자면 저는 어떠한 이유때문에 그러지 못했고 앞으로 몇달간은 알바정도 하며 조금 쉬다가 다른일을 찾아 이것저것 열심히 해볼 생각이에요 결코 다 벌었다고 떠난다고는 오해하지 말아주세요 ㅠㅠ

그리고 못난 저에게 후원해주셨던 분들께는 어떻게 미안함을 전해야할지 말을 꺼내기도 조심스러워서... 특히 열혈팬 분들.. 후원해주신 모든분들.. 죄송하단 말이 백 번 천 번으로 모자라다는 거 알아요 정말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매니저님들 열혈팬 분들 바쁜시간에도 매번 시간내서 오셨던 시청자 분들 여태까지 좋아해주시고 제 방송에 찾아와 주셨던 모든 분들께 너무나도 감사드리고 죄송한 마음입니다..

방송을 키진 않겠지만 가끔 게시판에 근황을 남기고 싶어요

만약 알바를 하게된다면 알바하는곳도 올리고..

찾아오시면 서비스 많이 드릴게요??

항상 랜선으로만 이야기 나눴는데 기회가 돼서 현실에서 만나게 된다면 너무 반갑고 좋을것 같아요

만났을때는 쯔양이 아닌 박정원으로 평범하게 대해주셨으면 좋겠어요

(밤을 새고 글을 썼더니 자꾸 감성팔이가 돼서.. 죄송합니다??)

여태까지 봐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죄송하고 사랑합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