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침대에 휙 던져진 신생아…부산 산부인과 CCTV 공개

입력시간 | 2019.11.08 09:10 | 장구슬 기자 guseul@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고’ CCTV 영상. (사진=MBC ‘실화탐사대’)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고를 낸 부산 한 산부인과의 폐쇄회로(CC) TV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태어난 지 5일 만에 두개골이 골절된 신생아가 있던 산부인과 신생아실의 CCTV 영상을 공개했다.

CCTV에는 학대 의심 장면들이 포착됐다. 간호사는 침대에 누운 아이의 다리 부분을 잡은 채 머리를 바닥에 쏠리게 들었다가 침대에 패대기치듯 내려놓았다. 또 아이의 어깨를 한 손으로 잡고 침대에서 어딘가로 옮기는 장면도 있었다. 아이는 간호사 손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사고를 당한 신생아 아버지는 지난달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촉구했다. 그는 “두개골 골절 진단을 듣자마자 아기 출생 이후 모든 진료기록과 신생아실 CCTV를 요청했는데 가장 의심스러운 두 시간가량의 영상이 없었고 응급처치 장면만 있었다”며 “의료사고와 병원 측의 은폐 시도가 의심돼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의료인이 봐도 부어 있는 게 확인되던 아기 머리에 대해 산부인과는 전혀 몰랐고, 사설 구급차 이송 중 발생한 손상이라며 발뺌해 참담하고 화가 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수사를 통한 진상규명으로 관련자들을 처벌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부산 동래경찰서는 병원 내 CCTV 영상을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한 상태다. 해당 병원은 8일 홈페이지를 통해 폐업 사실을 알렸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