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野, 추석에도 '조국 때리기'.."자택 압수수색하라"

입력시간 | 2019.09.12 17:51 | 김겨레 기자 re9709@

조국 장관이 1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추석 연휴가 시작된 12일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비판에 열을 올렸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양파 같이 드러나는 조국 전 민정수석의 거짓말도 모자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협의를 끝내고 국무회의까지 마친 ‘문재인 대통령 단독 기록관 설립계획’을 몰랐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고 한다. 믿어지는가”라고 글을 올렸다.

나 원내대표는 “거짓말과 뻔뻔함은 문재인 정권의 DNA다. 거짓 정권 홍보에 172억원은 고사하고 단 1원도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사건 전개 과정을 보니 단순한 조국 게이트가 아니다”라면서 “이건 청와대, 법무부, 법원조차 연관된 문정권 게이트로 번지는 제2의 최순실 사건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모든 의혹을 은폐 하더라도 2년 후면 반드시 밝혀진다”면서 “니들은 박근혜 수사할 때처럼 똑같이 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조 장관이 자기 집 컴퓨터 하드를 교체하는 파렴치한 짓을 했다”며 “공인으로서의 품위보다는 범죄자로서의 도피 본능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조 장관과 그 일가의 핸드폰과 자택을 즉각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조 장관이 부인 정경심씨의 소행을 알았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선 전화기 압수수색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조 장관은 시종일관 몰랐다고 잡아떼고 있지만, 국민들은 조 장관이 몰랐을 리가 있나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조 장관이 정씨의 소행을 알았는지 몰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정씨, 5촌 조카의 통화 내역과 내용을 확인하는 수밖에 없다”며 “조 장관의 부인을 비롯한 가족 일가의 불법 혐의가 ‘눈덩이 굴리기’가 된 상황이어도, ‘조 후보자’는 ‘몰랐다’는 ‘무기’로 장관을 움켜쥐었다. 검찰은 이 무기에 철퇴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