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박원숙, 아들 추모 영상에 오열 "나중에 다시 만나자"

입력시간 | 2019.11.09 11:23 | 정시내 기자 jssin@

박원숙, 아들 추모 영상에 오열. 사진=MBN ‘모던 패밀리’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박원숙이 아들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8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하늘나라로 떠난 외아들의 친구들이 남해로 찾아와, 16년 만에 처음으로 아들을 향한 그리움을 털어놓는 모습이 공개됐다.

박원숙은 남해에서 ‘혼자’가 된 하루를 시작했다. 18년을 함께 한 반려견 ‘바다로’가 최근 노환으로 세상을 떠나 집 앞마당에 묻어줬다는 사실을 제작진에게 알린 것. 박원숙은 “내가 사랑하는 이들은 다 먼저 떠났네”라고 나지막이 이야기했다.

잠시 후, 반가운 얼굴들이 대거 등장했다. 16년 전 불의의 사고로 하늘나라로 간 외아들(故 서범구)의 대학교 친구들이 남해 집을 방문한 것.

박원숙은 매년 자신을 찾아주는 아들의 친구들에게 감사한 마음으로 푸짐한 회를 대접했다. 이후 본인이 운영하는 카페로 옮겨, 두런두런 옛 이야기들을 나눴다.

아들의 친구들이 가지고 온 추억의 사진들을 보며 눈물을 애써 참던 박원숙은 아들의 16주기를 추모하기 위해 친구들이 만든 영상을 함께 보다가 결국 오열했다. 박원숙은 “너희가 범구의 마지막 친구들이구나. 그일 이후 처음으로 아들 사진을 보고 웃기도 하니, 이제 좀 편안하게 됐나 봐”라고 털어놨다.

아들의 친구들은 “늦었지만 어머니 칠순을 챙겨드리고 싶었다”라며 “어머니, 저희가 늘 함께 할게요 사랑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케이크를 선물했다.

마지막으로 박원숙은 하늘에 있는 아들을 향해 “네가 깊은 잠을 자느라 들을 수 없겠지만, 다시 만날 때까지 나도 아름답게 잘 살고 마무리할게. 떳떳한 엄마로 만나고 싶구나. 너무나도 철이 없는 엄마가, 너무나도 미안한 우리 아들에게”라며 그리움을 전했다.

한편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