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다시 '박정희' 치켜세운 황교안, "굶어 죽는 사람 누가 살렸나"

입력시간 | 2019.09.18 08:03 | 장영락 기자 ped1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정희 대통령을 부정하는 것은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17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제2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우리 굶어 죽는 사람들 많을 때 먹고 살게 한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되물으며, “먹고 살게 한 리더, 박정희 대통령을 부정하는 것은 정말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황 대표는 “정치가 무너지면 나라가 무너진다. 정치는 ‘정치 리더’가 결정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며, “남한과 북한을 비교해보라. 만약 우리가 사회주의를 선택했다고 하면 어찌 됐겠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이승만 대통령이 자유민주주의를 채택해 본연의 출발점을 만들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황 대표가 공식석상에서 경제개발과 독재정치로 평가가 크게 엇갈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언급한 것을 올해 들어 처음이 아니다. 황 대표는 지난 2월 구미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뒤 “박정희 정신이 다시 절실해진다”는 메시지를 남긴 바 있다.

이후 5월에도 박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정파적 이해관계 때문에 박 대통령 업적을 폄훼하는 것은 미래 세대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당시 황 대표는 “누구에게나 공과가 있지만 굶어죽던 우리들이 먹는 것 걱정 안하는 나라에서 굶주리고 헐벗은 나라에 도움을 주는 나라가 되지 않았느냐”며 박 전 대통령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

사진=연합뉴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