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100분 토론' 이준석 “이언주 삭발, 시각적 충격”

입력시간 | 2019.09.11 07:20 | 장구슬 기자 guseul@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왼쪽), 이언주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이언주 무소속 의원의 삭발식에 대해 말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는 ‘조국 임명 강행, 정국 후폭풍’이라는 주제로 여야 의원들이 토론을 펼쳤다.

이날 이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직전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추석 사이에 반발 여론이 희석될 거라 판단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 장관의) 임명부터 추석연휴까지 2~3일간의 짧은 기간이기 때문에, 야당 입장에서 전술적인 측면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식을 단행한 이언주 의원에 대해 언급했다. 이 최고위원은 “정치적으로 강한 메시지의 전술이나 국민들이 충격을 받을만큼의 시각적 충격이 필요했다. 이 의원 삭발식에 시각적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현충원 출정식과 비슷한 모습은 정치적 결단이 아니었고, 결기가 안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에 진행자는 “본의 아니게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판하는 자리가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오전 이 의원은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 장관 임명에 항의하기 위해 삭발식을 단행했다. 이 의원은 이날 유튜브 ‘이언주TV’를 통해 삭발식을 생중계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며 조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