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전원일기' 복길엄마 김혜정, '트롯파이터'서 파격 변신

입력시간 | 2021.02.23 17:14 | 김가영 기자 kky1209@

김혜정(사진=MB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국민 드라마 ‘전원일기’ 속 ‘복길 엄마’ 배우 김혜정이 화려한 외출에 나선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 10회에는 1980년부터 2002년까지 무려 1,088회 방영된 레전드 장수 드라마 ‘전원일기’의 ‘복길 엄마’ 김혜정이 출연한다. 국민 며느리로 살았던 김혜정의 반가운 등장과 파격 변신이 예고돼 관심을 높이고 있다.

이날 김혜정은 데뷔 41년 만 처음으로 트로트 무대에 서 모두의 시선을 받았다고 한다. 새빨간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김혜정의 모습은 비주얼부터 파격 그 자체였다고. ‘전원일기’ 속 참하고 조용한 며느리의 모습으로만 익숙했던 김혜정의 이미지 변신에 모두가 눈을 뗄 수 없었다고 한다.

무엇보다 베일에 싸인 김혜정의 노래 실력 또한 무대를 향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김혜정은 그동안 억눌렸던 성량을 뿜어내며 의외의 노래 실력을 뽐냈다고. 부드러운 목소리는 물론, 가사에 맞는 포인트 안무까지 선보인 김혜정은 ‘복길 엄마’의 한을 풀 듯 화려한 무대를 펼쳐 좌중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김혜정의 무대를 본 문희경은 “이런 반전 매력이 있으신지 몰랐다. 너무 섹시하시고 감정 표현이 좋으시다”며 감탄 어린 감상을 남겼다고 해, 본 무대가 더욱 궁금해진다. 승리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한 김혜정은 과연 어떤 파격 변신을 보여줄지, ‘복길 엄마’의 화려한 외출은 2월 24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