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롯데마트 안내견 거부 후폭풍…카드 자르고 ‘NOTTE’

입력시간 | 2020.12.01 00:00 | 김소정 기자 toystory@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지난해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노 재팬’ 불매운동으로 타격을 입었던 롯데그룹. 주춤하던 롯데 불매운동이 최근 발생한 예비 안내견 출입 거부 논란으로 재점화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 불매 포스터 (사진=인스타그램)

지난달 29일 롯데마트 잠실점 매니저와 직원들은 입구에서 출입 승인을 받고 들어온 예비 안내견의 마트 출입을 거부했다. 이들은 견주에게도 언성을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온라인에 공개된 겁에 질린 예비 안내견의 모습이 누리꾼들의 더욱 분노하게 했다.

현장을 목격한 한 누리꾼은 온라인에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지만 입구에서 출입 승인받고 들어왔는데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 데리고 오면 어떡하냐(고 말했다)”며 “소리소리 싸우고, 아니 이 일이 이렇게 얼굴 붉히고 싸울 일인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강아지 데리고 온 아주머니는 우시고 아무리 오해가 생기고 답답하고 짜증 나도 가족, 지인한테도 이렇게 하나”라며 “처음에 들여보냈던 건 뭔가. 중간에 문제가 생겼다면 정중히 안내해 드려야 하는 부분이 아닌가. 이렇게 밖에 안내할 수 없나”라며 롯데마트 대처를 비판했다.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예비 안내견이 직원들의 고성에 겁을 먹고 불안해하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논란이 거세지자 롯데마트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고, 이에 롯데마트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롯데마트는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고객 응대과정에서 견주님을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한다”라며 “장애인 안내견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금번 사례를 교훈 삼아 더욱 고객을 생각하겠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롯데마트의 짧고 성의 없는 사과문이 일을 더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롯데마트 사과문 누가 봐도 성의 없게 보이더라! 한마디로 잘 몰라서 그랬다는 면피성 사과로 보임”(ezbo****), “초등학생 반성문 보다도 못 쓴 사과문 봐라. 불매가 답”(kime****), “롯데마트 사과문도 틀렸는데 뭘 잘못한 건지 모르는 모양이다. 견주 입장 배려 이딴 소리를 할 게 아니다”(euji****), “대기업 사과문이 뭐 이러냐. 디시인사이드 롯데마트 마이너갤러리임?”(th****), “어떤 잘못을 했고, 누구에게 피해를 끼쳤는지 얼마나 반성하고 앞으로 어떻게 책임질 건지 확실하게 적어라. 사건 당사자 남자 매니저도 나와서 사과해”(plz****) 등의 의견을 냈다.

연예인, 이재웅 전 쏘카 대표 등이 SNS 등에 이번 사건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몸이) 불편한 사람들이 오히려 더 편하게 이동할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롯데 포인트 카드 자른 누리꾼 (사진=인스타그램)

또한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에서는 롯데그룹 불매운동을 벌이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롯데카드를 반으로 자른 인증샷과 ‘사지 않습니다 NOTTE’(NO+LOTTE) 포스터를 SNS 등에 올렸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