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故구하라, 멘탈 약해 사망"…아주대 교수, 막말 논란

입력시간 | 2019.12.10 00:15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11월 24일 숨진 채 발견된 가수 고 구하라의 영정.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PD 출신 주철환 아주대 교수(문화콘텐츠학)가 수업 도중 “멘탈 갑이 안 되면 구하라가 되는 거야”라는 말말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아주대학교 여성연대 소모임인 위아(W.I.A)는 ‘故 구하라의 죽음, 그리고 여성의 피해는 사적인 일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SNS뿐만 아니라 학교 곳곳에 부착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위아가 이같은 대자보를 붙인 건 지난달 27일 주 교수가 수업 시간에 학생들에게 한 말 때문이다. 당시 주 교수는 “멘탈갑이 안 되면 구하라가 되는 것”이라며 “욕을 하는 인간들은 다 열등감 덩어리인데, 왜 그런 애들 때문에 극단 선택을 하나. 멘탈이 강해져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그는 “구하라는 나를 만났으면 절대 안 죽었을 것이라며 ”너무 약한 거다. 너무 남을 의식한 거다“라는 등의 발언을 서슴없이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위아는 해당 대자보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성적 대상화 되는 경험을 한 고인의 문제를 ‘개인의 나약한 정신력 문제’로 치부하는 것이 큰 문제“라며 ”이는 사회 문제인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가볍게 여기는 처사“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해당 교수는 여성에 대한 사회구조적 차별과 폭력의 맥락을 인지하지 못한 채 인간의 존엄성을 파괴하는 형태를 단순히 사소한 일로 치부하고, ‘멘탈이 약해서’라는 이유로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해 2차 가해를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위아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교내 전 교직원을 대상으로 성교육을 의무화하고 범죄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동조하지 않을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일부 학생들은 이들의 주장에 다시 반대 의견을 내는 차원에서 대자보가 공유된 온라인 커뮤니티에 ‘교수 발언 중 여성 혐오가 없다’, ‘대체 어디가 잘못됐나’는 내용의 댓글을 달아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아주대 관계자는 ”학생들이 교내 인권센터에도 문제를 제기한 상태“라며 ”아직 사건 발생 시점이 얼마 되지 않았고 익명을 요청한 제보라 진상 파악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밝혔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