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한화 이글스, 추석맞이 이벤트 실시...서폴드 어머니 시구

입력시간 | 2019.09.11 17:28 | 이석무 기자 sports@

지난해 열린 ‘추석맞이 이벤트’에서 제라드 호잉의 아내 티파니 호잉이 한복을 입고 시구를 하고 있다. 사진=한화 이글스 구단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BO리그 한화 이글스가 오는 14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서 ‘추석맞이 이벤트’를 진행한다.

구단은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을 맞아 가족과 함께 야구장을 찾은 팬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날 장외 무대에는 제기차기, 떡메치기 등 ‘민속놀이 체험존’이 설치되고 응원단과 함께 하는 민속놀이 게임 이벤트가 진행된다.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선정된 당첨자들과 한화 선수단이 함께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셀카 이벤트’도 실시된다.

경기 전 이벤트로 워윅 서폴드의 어머니 디엔이 시구를, 형 크레이그가 시타에 나선다. 이들은 한복을 입고 그라운드에 설 예정이다. 중앙 및 시즌권 출입구에서는 추석을 맞이해 송편 1000개를 선착순 제공한다. 경기 중에는 응원단이 한복을 입고 응원을 진행할 계획이다.

구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구장을 찾는 팬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