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현대百 판교점, 피아제 부띠끄 열어

입력시간 | 2020.11.22 09:12 | 김무연 기자 nosmoke@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판교점 1층 ‘피아제(PIAGET)’ 부띠끄 매장 전경(사진=현대백화점)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현대백화점은 판교점에 146년 전통의 스위스 럭셔리 주얼리·시계 브랜드 ‘피아제(PIAGET)’ 부띠끄를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피아제 부띠끄 입점으로 현대백화점 판교점은 ‘명품 쇼핑 메카’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피아제는 수입 명품 브랜드 중에서도 매장 수에 제한을 두는 대표적인 브랜드다. 경기·인천지역에 피아제 부띠끄가 입점하는 건 현대백화점 판교점이 처음이다. 이번에 오픈하는 판교점 매장은 피아제의 국내 9번째 매장이다.

피아제는 1874년 조르주 에두와르 피아제가 스위스 라 코토페 지역에 작은 무브먼트 회사를 설립하면서 시작됐다. ‘언제나 완벽, 그 이상을 추구하라’라는 설립자의 모토 아래 시계와 주얼리를 선보이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피아제 부띠끄 오픈을 기념해 내달 31일까지 판교점 1층 중앙광장에 피아제 로고와 각양 각색의 보석들로 꾸민 가로 7m, 세로 10m 크기의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를 선보인다. 국내에서 피아제 크리스마스 트리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피아제 부띠끄 오픈으로 현대백화점 판교점은 서울 강남지역 백화점 수준의 명품 라인업을 갖췄다. 현재 판교점에는 루이비통·구찌·생로랑·까르띠에·티파니·예거 르쿨트르·오메가·IWC· 등 21개의 하이엔드 명품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서울 외 경기·인천지역 백화점 중 최대 규모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판교점 인근에는 소득 수준이 높은 30~40대 젊은 고객이 많아 명품 소비가 활발하다”라며 “이번 피아제 부띠끄 입점으로 명품 쇼핑을 위해 판교점을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올해(1월~10월) 판교점 20~40대 고객의 명품 매출 비중은 57.1%로, 현대백화점 15개 점포 평균(48.0%)보다 15%포인트 이상 높다. 특히 올 들어 10km 이상 원거리에서 판교점에 명품을 구매하러 오는 ‘원정 쇼핑객’도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올해 1월~10월 판교점에서 명품을 구매한 고객을 지역별로 분석해보면 판교점에서 10km 이상 거주하는 고객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7% 늘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올해 오픈 6년차를 맞는 판교점이 압도적인 규모와 국내 최고 수준 명품 브랜드를 앞세워 수도권 남부지역의 쇼핑 지도를 바꿔놓고 있다”라며 “교통 접근성 개선으로 경기도 광주·이천·안양·과천 등에서 판교점을 찾는 명품 쇼핑객들도 서서히 늘어나고 있어 앞으로 수도권 쇼핑메카로서의 위상이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