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KBS 측 박지윤 논란에 "최동석 아나운서, 반성·주의 의사 밝혀" [전문]

입력시간 | 2020.03.26 11:32 | 김가영 기자 kky1209@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박지윤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가 KBS를 통해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최동석(사진=KBS)

26일 KBS 측은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있다”며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가족 여행을 인증하는 박지윤의 SNS 게시물이 논란이 됐다. 한 네티즌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까 말이다’는 댓글을 남겼고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저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답변해 논란이 확산됐다.

이후 박지윤은 SNS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라며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내용을 업데이트 했고 네티즌들은 해당 글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급한 네티즌을 저격한 것이라고 추측하며 논란이 확산됐다.

특히 박지윤의 남편인 최동석 아나운서가 현재 KBS1 ‘뉴스9’ 앵커를 맡고 있고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만큼 이런 처사가 옳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지며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를 요구하는 의견도 쏟아지고 있다.

다음은 KBS 입장 전문

<알려드립니다>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