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손흥민 “북한 선수랑 유니폼 교환 했냐?” 묻자…“굳이”

입력시간 | 2019.10.18 11:22 | 박한나 기자 hnpk@

축구 대표팀 손흥민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마치고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평양 원정 경기를 떠났다 한국 축구 대표 팀 동료들과 함께 17일 새벽 귀국한 손흥민(토트넘)이 소감을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을 치렀다.

귀국 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0대0 무승부 경기 결과에 “승점 3점을 못 가져온 건 아쉽다” 면서도 “우리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너무 큰 수확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경기가 거칠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 선수들은 거의 그런 게 없었는데 그쪽 선수들이 상당히 예민하고 거칠게 반응했던 게 사실”이라며 불편했던 경기 분위기를 전했다. 손흥민은 북한 선수들 사이에서 거친 욕설 또한 많이 받았다고 전했고, 이어진 ‘기억나는 욕설이 있냐’는 질문에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또 ‘경기 후 북한 선수들과 유니폼을 교환했나’라는 질문에는 “굳이”라고 짧게 답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신 만큼 부상 없이 돌아왔기 때문에 나중에 한국에서 경기할 때 좋은 경기로 승리할 수 있는 게 저희에게는 가장 큰 대답일 것 같다”고 말했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