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아내의 맛’ 측 “송가인 고향집서 식사 요구까지…자제 부탁”

입력시간 | 2019.08.14 13:47 | 장구슬 기자 guseul@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아내의 맛’ 측이 트로트가수 송가인의 전남 진도 고향집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 부모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 부모가 복날을 맞아 닭죽 50인분을 만들어 동네 사람들에게 대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MC 이휘재는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며 운을 뗐다. 이휘재는 “TV를 보고 익숙하다고 해서 (송가인 진도 집에) 너무 이른 시간에 찾아가거나 식사를 요구하는 건 자제해주길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백구(송가인 부모님 반려견)도 어린 강아지다. 진도의 집도 아버지와 어머니가 사는 곳이기 때문에 매너 있는 행동 부탁 드린다“며 거듭 당부했다.

한편 송가인 진도 집은 송가인의 인기에 힘입어 매일 많은 방문객들이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송가인은 인기를 실감하느냐는 질문에 “시골 고향집이 송가인 생가처럼 됐다. 마을 입구에 ‘송가인 마을’이라고 간판이 붙었다. 진도에 하루 1~200명씩 찾아온다고 하더라”라고 말한 바 있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