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유명배우 A씨·재벌가 B씨"…프로포폴 불법투약 의혹 무더기 수사

입력시간 | 2020.02.14 03:00 | 장영락 기자 ped1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검찰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유명 배우 등을 10명 넘게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BS는 13일 저녁 검찰 측 정보를 인용해 유명 영화배우, 재벌가 자녀 등 10여명이 수면마취제로 쓰이는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맞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프로포폴은 수면마취제지만 환각 효과가 있어 마약처럼 불법 상습 투약하는 사례가 적발되고 있어 논란인 약품이다. 검찰은 불법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이들의 소환조사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수사선상에는 유명 남자 영화배우 A씨, 재벌가 자제 B씨, 연예기획사 대표 C씨, 유명 패션디자이너 D씨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서울 강남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의료 외 목적으로 상습투약한 의혹으로 수사 대상에 올랐다.

검찰은 이 성형외과의 프로포폴 사용량이 지나치게 많아 불법 투약을 의심한 식약처 의뢰로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말에는 병원 원장과 직원 1명을 관렴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진료기록에 드러난 불법 투약 정황을 바탕으로 유명인사들을 수사 대상에 올리고 소환을 준비 중이다. 기획사대표 C씨의 경우 이미 소환조사를 받았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