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e슬기로운 투자생활]불매운동에 흔들리기 시작한 日 주식시장

입력시간 | 2019.11.14 05:30 | 이슬기 surugi@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이 일본 주식시장에서도 서서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활발히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몇몇 기업들이 3분기 실적을 발표한 데 따른 겁니다. 끄떡없어 보였던 주식들도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1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스텔라케미파는 일본 주식시장에서 전날 대비 0.47% 내린 3190엔에 장을 마쳤습니다. 스텔라케미파는 반도체 세정소재인 에칭가스를 공급하는 업체인데요, 일본 증시가 최근 상승기류를 타면서 시클리컬 종목으로 꼽히는 이 종목도 8월 초 이후 우상향을 그려왔습니다. 그런데 12일 이후 주가가 주춤하고 있죠.

이유는 한국 반도체업체의 국산소재화 때문입니다. 스텔라케미파는 3분기 영업이익이 1억 5000만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7% 줄었다고 9일 밝혔습니다. 스텔라케미파의 실적 보고서를 보면 일본의 수출 관리 강화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부진했다고 언급돼 있기도 하죠. 실제 스텔라케미파에겐 7월 이후 일본 정부의 수출 허가가 실제 내려오지 않았고요, 앞으로도 언제 허가가 내려올지 모른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입니다. 실적발표 당시엔 가이던스 하향조정이 없었던 만큼 ‘우려 대비 선방했다’는 인식에 11일엔 주가가 소폭 올랐지만, 이후로는 가이던스 하향조정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내림세를 띄고 있습니다.

일본 의류 기업 ‘데상트’의 주가 흐름은 더 극적입니다. 데상트는 지난 7월 이후 주가가 20% 가까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데상트에서 한국사업의 매출비중은 50%에 달하는데요, 불매운동에 타격을 받으면서 3분기 한국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했습니다. 올해 순이익 전망치는 전년 대비 82%나 하향조정했죠.

이처럼 한국 매출 비중이 높은 일본 기업들이 조금씩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한국매출비중이 전체의 10% 이상이 되는 기업 14곳의 3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3%나 감소했다고 하네요.

다만 유니클로(패스트리테일링)와 아사히그룹홀딩스의 경우 한국 매출 비중이 그리 크지 않아 주가는 7월 이후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도 3분기 실적발표 당시엔 한국 사업 매출 자체가 크게 줄었다고 밝히거나 향후 전망을 크게 낮추기도 했습니다. 패스트리테일링의 한국 유니클로는 지난해 3분기엔 매출액이 1400억엔 늘었지만, 올해 전망치는 내렸습니다. 아사히그룹홀딩스도 한국에서 맥주가 덜 팔리면서 국제사업 내 한국부문의 이익전망치를 75% 내렸습니다.

박주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패스트리테일링이나 아사히홀딩스의 경우 한국 매출이 크게 줄긴 했지만 전체 매출 비중이 크지 않아 주가에 큰 반향이 없었다”면서 “다만 스텔라케미파의 경우 최근 일본 증시가 오르면서 동반 상승했지만 실적발표 이후 가이던스 하향 조정 우려로 하락전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기업들은 당황한 기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고세키 슈이치 데상트 사장은 “불매운동의 영향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른다”며 중국사업 확대를 통해 실적 부진을 타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시장의 반응은 ‘반신반의’하는 모습이죠. 불매운동이 지구전의 양상을 띠는 가운데 4분기 이들 기업이 발표할 실적에 시장의 관심은 더욱 더 집중되고 있습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