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외국인·기관이 내다판 `삼성전자`, 개인이 받아줬다

입력시간 | 2018.10.08 06:00 | 최정희 기자 jhid0201@

(출처: 한국거래소)단위: 억원, 기간:올 1~3분기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올해 들어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들이 가장 많이 팔아치운 종목은 삼성전자(005930)로 나타났다. 반대로 개인투자자들은 외국인과 기관이 판 삼성전자를 적극 매수했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9월말까지 코스피 시장에서 개인투자자들은 6조7000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조원, 5조6000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투자가 중 연기금은 2010년부터 작년까지 8년 연속 연평균 7조100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올 들어선 3000억원 가량 순매도 흐름을 보였다. 전반적으로 매수세보다 매도세가 우위를 보인 시장이었다. 이런 분위기로 인해 코스피 지수는 연초 이후 5% 가량 하락했다.

투자자별 순매수 업종을 보면 개인은 전기전자 업종을 5조3455억원 사들여 가장 많은 금액을 투자했다. 그 뒤를 운수장비(8582억원), 금융업(6449억원) 등이 이었다. 반면 의약품은 1조1115억원 순매도해 가장 많이 팔았다. 유통업도 6233억원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유통업을 2조3605억원 사들였고, 금융업(9834억원), 통신업(4919억원) 순의 매수세를 보였다.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전기전자, 운수장비에 대해선 각각 2조7938억원, 1조3094억원 매도했다. 의약품도 1조2518억원 팔았다.

개인과 외국인이 판 의약품은 기관들이 2조4100억원어치 사들였다. 운수장비(3424억원), 음식료(2646억원) 업종도 매수했다. 반면 전기전자와 금융업은 각각 5조1008억원, 1조7036억원 매도했다.

이런 부분들은 투자자별 순매수 상위종목에서도 나타났다. 개인들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삼성전자를 6조7312억원 가량 사들여 가장 많은 매수세를 보였다. 현대로템(6717억원), 셀트리온(6473억원) 등도 사들였다. 반면 개인들은 SK하이닉스(1조3820억원), 삼성전기(7537억원) 등은 내다팔았다.

외국인들은 삼성물산(1조1028억원), SK하이닉스(8136억원), 삼성전기(6626억원)는 사들였고 삼성전자를 3조5574억원 가량 매도해 가장 많은 매도세를 보였다. 셀트리온(2조1725억원)도 내다팔았다. 기관들은 셀트리온을 1조3962억원 사들여 가장 많은 매수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삼성전자에 대해선 외국인과 마찬가지로 가장 많은 매도세(4조1604억원)를 보였다. SK하이닉스(1조1162억원), NAVER(6085억원)도 팔아치웠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