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정경심 뇌종양'…"병원서 진단서 발급 안 해" vs "추석때 갔던 것"

입력시간 | 2019.10.18 00:10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정동병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뇌질환 진단서를 발급하지 않았다고 밝힌 가운데 국정감사에도 이 내용이 언급됐다.

정동병원은 17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본원은 정 교수의 뇌종양·뇌경색 진단서를 발급한 바가 없다”면서 “이와 관련한 어떠한 의혹도 저희 병원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정동병원은 정 교수가 지난 9월 입원했던 곳으로 정형외과 치료를 주로 하고 있다.

앞서 정 교수는 지난 14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다가 조 전 장관의 사퇴 소식을 접한 뒤 조사 중단을 요청했다. 검찰이 다음날인 15일 정 교수를 다시 부르려 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소환 일정을 16일로 조율했다.

이와 관련 변호인단은 정 교수가 최근 MRI 검사 등을 통해 뇌종양과 뇌경색 진단을 받아 그 심각성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고 알렸다.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진행된 대검 국정감사에서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동병원의 이같은 공식입장을 언급하며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정경심 씨가 정동병원에 입원해있는 모양이죠”라고 물었다.

이에 한 부장검사는 “제가 그런 것까지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있지는 않다”면서 “(정동병원 입장을) 처음 봤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를 들은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한 부장검사에게 “정동병원은 이번에 정경심 교수가 진단서를 받은 게 아니라 추석 무렵에 갔었던 병원이 아닌가”라고 묻자 한 부장검사는 “제가 어느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는 것까지 보고를 받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아닌 건 아닌 것이라고 검찰이 밝힐 필요가 있다. 벌써부터 언론은 마치 정경심 교수가 허위 진단서를 떼서 검찰을 속이려 했다는 식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박 의원이 “검찰은 공정하게 진실을 밝힐 의무가 있기 때문이 아닌 건 아니라고 정리해 줄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자 한 부장검사는 “그런 우려를 중앙지검수사팀에 적절히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