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아침 최저 기온 영하 3도로 '뚝'…곳곳에 서리·얼음도

입력시간 | 2020.10.24 06:00 | 최정훈 기자 hoonism@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토요일인 24일은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3도까지 떨어지는 등 매우 춥겠다. 노약자는 체온유지에 유의해야 하고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많겠다.

절기상 상강인 23일 오전 대전시 서구 갈마동에서 한 시민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가로수를 따라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기상청은 오늘(24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전라서해안과 제주도는 오전까지 구름이 많겠다고 예측했다.

기상청은 “경기북부와 강원북부내륙, 강원산지에는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24일은 전날보다 아침 기온이 3~4도 가량 더 떨어지면서 중부내륙과 경북내륙, 남부산지에는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는 곳이 많겠다”며 “건강관리과 농작물에 동해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3~11도, 낮 최고기온은 13~18도가 되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5도 △춘천 0도 △강릉 5도 △대전 3도 △대구 5도 △부산 7도 △전주 5도 △광주 8도 △제주 13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3도 △춘천 14도 △강릉 16도 △대전 15도 △대구 16도 △부산 17도 △전주 15도 △광주 15도 △제주 17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당분간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복사냉각에 의해 내륙지역의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머무는 곳이 많겠다”며 “노약자는 체온유지에 유의해야 하고, 서리가 내리는 곳이 많겠고, 중부내륙과 남부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이 많겠다”고 전했다.

또 대기 하층의 찬 공기가 따뜻한 서해상을 지나면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을 받는 전라서해안과 제주도에는 24일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어 24일까지 서해안과 제주도, 강원산지에는 바람이 9~16m/s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서해상과 동해먼바다, 남해서부서쪽먼바다, 제주도전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바람이 10~18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24일 낮까지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방파제와 갯바위를 넘거나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너울 발생 시 1.5m 내외의 물결에도 해안가 인명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23일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설명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