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아내의맛' 함소원, 정신과 상담 중 오열 "돈 집착? 가난 서러워"

입력시간 | 2019.10.09 09:55 | 박한나 기자 hnpk@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이 악성댓글을 신경쓰다 남몰래 정신 건강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에서 진화와 함께 외출에 나섰던 함소원은 진화를 먼저 집에 보낸 후 혼자서 정신과를 방문했다.

그곳에서 앞서 받았던 부부상담 결과를 듣던 함소원은 “사람들이 저보고 돈에 집착한대요”라며 지금까지 한 번도 털어놓지 않았던 악플에 대한 상처를 털어놨다.

함소원은 돈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며 다른 사람들과 자신이 많이 다른지에 대해 물었다. 의사 선생님은 심리 검사 결과, 행위는 많은데 삶의 의미를 잘 모르는 사람이라는 소견을 내놓았고, 함소원에게 돈을 수단이 아니라 목적으로 몰아붙이며 살아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점점 눈시울이 붉어지던 함소원이 중학생 때부터 누군가에게 기대지 못하고, 가장으로 혼자서 가난을 벗어나려고 노력했다며 설움을 털어놨다. 어린 나이에 겪었던 가장으로서의 무게에 대한 과거사까지 이야기하며 함소원은 쏟아지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고 오열했다.

이를 들은 의사 선생님은 오늘부터 남들을 관찰하며 어떻게 행복하게 살아가는지, 또한 남이 아닌 자신만의 행복을 찾으라고 조언했다. 상담 후 진화와 만난 함소원은 장어 먹방을 즐기며 소소한 행복부터 찾아 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으로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