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공부가 머니' 오지헌 딸, 등하교만 80분 대안학교 선택 이유

입력시간 | 2020.04.03 09:37 | 박한나 기자 hnpk@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MBC ‘공부가 머니?’에서 대안학교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한다.

3일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개그맨 오지헌 가족이 출연, 대안학교에 다니고 있는 두 딸 희엘이와 유엘이의 일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오지헌 부부는 아이들이 학업 스트레스 대신, 신나게 놀고 웃는 법을 배우길 바라는 마음으로 대안학교를 선택했다고. 등하교 시간만 왕복 80분의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좀 더 자유롭고 아이답게 크길 원하는 오지헌 부부의 가치관이 담긴 선택이다. 오지헌은 “하루에 300km를 운전한 적도 있다”는 경험을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낸다.

오지헌의 두 딸들은 대안학교에 다니는 것에 대해 매우 흡족한 모습을 보인다. 특히 둘째 유엘이가 “학교 갈 생각하면 기분이 계속 좋아요”라며 행복해하자, MC 유진은 “이게 맞는 것 같은데 그렇죠?”라고 해 더욱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일반 학교와 달리 아이들 개개인 수준에 맞춘 학습 진도, 일방적 지식 전달이 아닌 체험 위주의 수업으로 대안학교에 대해 큰 만족을 보이고 있는 오지헌 가족. 이날 방송에서는 대안학교의 유형, 장점과 단점, 선택 시 주의 사항 등 대안학교를 고민하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들이 궁금해하는 정보를 전한 예정이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