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김규리, 블랙리스트 논란 후…"10년의 공백, 화가 되려고 했다"

입력시간 | 2019.08.15 09:51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김규리가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힘들었던 시간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규리는 “일을 하다 보니 위기가 한 번씩 온다. 모두가 아시겠지만 큰 위기가 와서 10년 동안 공백 기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앞서 김규리는 지난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가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기, 국민들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 정부를 비판해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 그는 “차라리 청산가리를 털어 넣는 편이 낫겠다”는 발언을 해 한동안 방송 및 영화 등에 출연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김규리는 “작년 같은 경우 일이 정말 안 들어오더라. 너무 일이 안 들어와서 이런 때는 쿨하게 그만두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라며 “그래서 영화 ‘미이도’ 때 신육복 캐릭터를 하고 한국화를 배웠다. 화가로 전향할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다행히 일이 들어와 지금은 드라마 ‘지정생존자’도 하고 있고, 특히 라디오 DJ를 할 수 있는 게 가장 기쁘다”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