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판빙빙, 세금·벌금 1450억 완납 "여러분 보고 싶어요"

입력시간 | 2018.10.08 09:17 | 정시내 기자 jssin@

판빙빙.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중국 배우 판빙빙이 팬들에게 안부를 전했다.

판빙빙은 7일 자신의 SNS에 “여러분의 마음을 느꼈어요! 여러분이 보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이에 팬들은 “판빙빙, 우리가 늘 여기 있겠다” “보고 싶어요” 등 그의 메시지에 화답했다. 반면 탈세 논란으로 인해 부정적인 의견도 상당했다.

판빙빙의 탈세 의혹은 지난 6월 초에 전직 중국CCTV 진행자인 추이융위안(崔永元)의 폭로로 불거졌다. 지난 7월 1일 공식 일정 이후 판빙빙의 행적이 묘연해지자 잠적설, 감금설, 도피설, 심지어 사망설까지 각종 소문이 불거졌다.

판빙빙은 지난 3일 웨이보를 통해 세금 탈세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게재하며 침묵을 깼다. 그는 “최근 나는 전에 겪어본 적이 없는 고통과 교만을 경험했다”며 “내 행동을 매우 반성하며 모두에게 죄송하고 전력을 다해 세금과 벌금을 내겠다”고 밝혔다.

판빙빙은 이중계약서를 통한 탈세 혐의 등으로 총 8억8394만6000위안(약 1450억원)의 미납 세금 납부 및 벌금형을 받았다. 그는 추징 세금과 벌금을 현금으로 완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