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19년 만에 바뀐 용의자 혈액형”…‘부산 농수로 살인’ 진실은?

입력시간 | 2019.11.09 00:10 | 장구슬 기자 guseul@

‘그것이 알고싶다’, 9일 ‘부산 농수로 살인사건-그날의 접촉’ 편 방송.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9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부산 미제전담팀의 1번 사건인 ‘부산 농수로 살인사건’을 추적,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본다.

지난 2000년 7월28일, 부산 강서구 대저동 농수로에서 한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점심 식사를 마친 인근 공장의 직원이 발견한 시신은 검은색 치마와 반팔 티를 입고 있었지만, 속옷과 신발은 벗겨진 채였다.

숨진 여성은 시신이 발견된 곳에서 차로 20분 거리에 위치한 미용실에서 일하던 A씨로 밝혀졌다. 전날 밤 미용실 동료들과 젊음의 거리라 불리는 덕천 로터리로 향했던 A씨. 소주방과 노래방을 오가며 12시까지 회식을 즐긴 그는 택시를 타고 귀가하는 동료들을 배웅한 뒤 집으로 향했다.

회식장소에서 A씨의 집까진 걸어서 5분 거리. 하지만 A씨는 13시간 뒤,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 낯선 농수로에서 발견됐다. 동료들과 헤어진 자정 무렵부터 다음 날 점심시간까지의 13시간 동안 A씨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A씨의 사인은 목 졸림으로 의한 질식사로 밝혀졌다. 몸에는 성폭행의 흔적이 있었고 질 속에서 A형 남성의 정액이 발견됐다. 특이한 점은 성폭행을 당하고 목이 졸려 사망했음에도 저항흔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법의학자 이호 교수는 “일대일의 관계라면 더 많은 폭행 흔적이 있다. 그런 관계로 본다면 일대일보다는 두 명 이상일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A씨가 발견된 곳은 인가가 드문 공장지대로 좁은 1차선 도로로만 접근이 가능했기 때문에 밤이 되면 차들의 통행도 거의 없는 곳이었다. 게다가 농수로 앞이 대부분 논이어서 공장직원들의 퇴근 시간 이후부터 동이 트기 전까지 인적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경찰은 밤이 되면 인적이 없는 이곳을 평소 와본 적이 있는 사람이 범인일 거로 추정했지만 근처에 CCTV가 없던 탓에 범인에 대한 단서를 찾지 못했다.

동종 전과 및 근처에 살고 있는 수백 명의 A형 남성들을 조사한 경찰. 하지만 의심스러운 용의자들 모두 A씨의 몸속에 남아 있던 DNA와 일치하지 않아 19년간 장기미제사건이 됐다.

그런데 얼마 전, 부산청 미제사건 전담팀의 요청으로 증거품들에 대한 DNA 조사를 다시 감정하면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부산 미제팀 형사는 “우리가 감정의뢰를 보냈기 때문에 재감정을 했는데 용의자 혈액형이 O형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수년간 A형을 쫓았던 경찰. 용의자의 혈액형이 바뀌면서 미제팀은 5000페이지가 넘는 당시 수사 기록을 재검토하기 시작했다. 그날 A씨와 접촉한 2명 이상의 남자들은 누구이며 A씨의 몸속에 남겨진 O형 DNA의 주인은 누구일까? 9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