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주간 OST] 펜타곤 "'청춘 노래하는 팀' 하면 우리가 떠오르길" (인터뷰)

입력시간 | 2020.09.20 09:00 | 김현식 기자 ssik@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주간 OST]는 한 주간 발표된 OST 중 주목할 만한 곡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는 코너입니다.

“많은 분이 ‘청춘을 노래하는 팀’ 하면 펜타곤을 떠올리셨으면 좋겠어요.” 플레이리스트 제작 웹드라마 ‘트웬티 트웬티’(TWENTY - TWENTY) OST 첫 번째 주자로 나선 그룹 펜타곤 멤버들의 말이다.

‘트웬티 트웬티’는 이제 막 성인이라는 첫선을 넘은 스무살들이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펜타곤은 첫 번째 OST 주자로 나서 작품과 동명의 곡인 ‘트웬티 트웬티’를 불렀다. 이들은 이데일리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플레이리스트 측에서 스무살이라는 시기를 이야기하는 드라마와 펜타곤의 음악 색깔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서 연락을 주신 것 같다”면서 “좋은 제작사, 웹드라마와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밝혔다.

펜타곤이 부른 ‘트웬티 트웬티’는 엄마에게 뺨을 맞고 눈물을 쏟아내는 채다희(한성민)와 우연히 이를 본 이현진(김우석)의 시선이 마주친 1회 엔딩씬에서 첫 등장해 묘한 설렘과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펜타곤은 “작품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들의 성격을 파악하려고 노력했다”면서 “그들을 관통하는 하나의 감정을 복합적으로 표현해봤다”고 강조했다. 이어 “곡의 가장 큰 매력은 가사”라면서 “그냥 들으면 신나는 노래처럼 들리지만 그 안에 녹여낸 가사가 누구나 스무살 시기에 한 번쯤 고민해봤을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많은 분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했다.

멤버 키노는 작곡에도 참여했다. 펜타곤은 “노래에 대한 이해도는 저희가 직접 만들고 불렀을 때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며 “감독님께서 곡을 직접 써주길 바라셔서 더 열심히 쓰고 불렀다”고 했다.

작업 과정에 대해선 “드라마가 방영되기 전 미리 스크립트 중 핵심이 되는 부분을 받아서 수십 번 읽어봤다”며 “작품에 안으로 들어가 인물들이 말하고자 하는 것들이 무엇인가를 느껴보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더 드라마와 잘 어울리는 OST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2016년 데뷔 이후 각 멤버가 다수의 OST에 참여해왔으나 팀으로서 함께 OST를 부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펜타곤은 “멤버마다 목소리의 특징이 다르다. 그런 목소리들이 모였을 때 펜타곤만이 낼 수 있는 느낌이 난다”면서 “펜타곤의 전체 목소리로 좋은 드라마와 함께하며 좋은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OST 음원은 지난 16일 공개됐다. 끝으로 펜타곤은 “많은 분이 ‘청춘을 노래하는 팀’ 하면 펜타곤을 떠올리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음악을 확실히 잘하는 팀이라는 걸 알아주신다면 기쁠 것 같다”면서 “앞으로도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도록 노력하는 펜타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펜타곤은 10월 컴백을 목표로 잡고 새 앨범 막바지 준비 작업에 한창이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