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현빈·송혜교, 중국발 재교제설…소속사 "사실무근" [공식]

입력시간 | 2020.08.01 09:09 | 김가영 기자 kky1209@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현빈, 송혜교의 재교제설이 중국에서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이를 공식 부인했다.

현빈(왼쪽) 송혜교(사진=이데일리DB)

지난달 31일 현빈 소속사 측 관계자는 이데일리에 “송혜교와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웨이보 등 SNS에서 현빈, 송혜교의 재교제설이 확산된 가운데 중국 포털 왕이 연애채널 등은 “최근 한 네티즌이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두 사람이 밤중에 개와 함께 산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했다”며 “두 사람이 이미 동거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해당 추정 사진을 공개한 네티즌은 인스타그램에서 관련 사진을 삭제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현빈, 송혜교는 지난 2008년 KBS2 ‘그들이 사는 세상’에서 호흡을 맞춘 후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공개 열애를 했고 2년 뒤 결별했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