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남태현 "자신도 목숨 끊으려 시도…더 이상 동료 잃고 싶지 않아"(전문)

입력시간 | 2019.10.18 07:22 | 김보영 기자 kby5848@

남태현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가수 남태현이 설리의 사망과 관련해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남태현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이상 친구들,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남태현은 “여러분들과 마찬가지로 ‘연예인’이란 직업도 사람이 하는 일입니다. 저도 악플을 많이 받는 연예인 중 한 명입니다. 그래서 더 와닿습니다. 그녀가, 내 친구가 얼마나 아팠을지”라며 “저 역시 더 이상 버티지 못할 것 같기에 목숨을 끊으려 시도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많은 연예인들이 무심코 다는 댓글에 생각보다 큰 상처를 받고 좌절합니다. ‘그럼 악플 보지마’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라며 “자기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가고 여기 저기서 무슨 일 있나 연락이 오면 보지 않기가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어 “멈춰주세요. 더 이상 친구들,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다”고 호소했다.

아래는 남태현의 SNS 글 전문이다.

더 이상 친구들,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습니다

여러분들과 마찬가지로 ‘연예인’ 이란 직업도

사람이 하는 일입니다.

저도 악플을 많이 받는 연예인중 한명입니다.

그래서 더 와닿습니다

그녀가. 내친구가.. 얼마나 아팠을지.

저 역시.. 더 이상 버티지 못할것 같기에

목숨을 끊으려 시도한 적이 있습니다

많은 연예인들이 무심코 다는 댓글에

생각보다 큰 상처를 받고 좌절합니다.

“그럼 악플 보지마” 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자기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가고

여기 저기서 무슨일 있냐 연락이 오면

보지 않기가 힘듭니다.

멈춰주세요.

더 이상 친구들,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습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