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서유리 “빨리 이혼하라는 댓글, 무례해”

입력시간 | 2020.06.07 00:00 | 김소정 기자 toystory@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방송인 서유리가 악플러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서유리 인스타그램

서유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SNS 오시는 전부가 다 그런다는 건 아닌데 빨리 이혼하라는 둥 안 행복해 보인다는 둥 댓글 달고 DM(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 보내는 분들 조금 무례한 건 알고 있냐”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이 어떻게 24시간 365일 좋지만 하냐. 제 귀걸이나 사줘라. 제가 그렇게 걱정되면. 저 방송이나 좀 캐스팅해주고. 광고 좀, 후원 좀, 아무튼 뭐라도 좀 해주고 걱정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유리는 최병길 PD와 지난해 8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부부가 됐다. 결혼식은 하지 않았다. 두 사람은 최근 JTBC 예능 프로그램 ‘가장 보통의 가족’에 함께 출연해 달달한 결혼 생활을 보여줬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