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송가인, 행사비 ‘껑충’…축제 관계자 “너무 비싸”

입력시간 | 2019.10.09 00:00 | 김소정 기자 toystory@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선배 트로트가수 장윤정, 홍진영보다 높은 행사비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가인 인스타그램

8일 스포츠경향은 지역 축제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송가인의 행사비가 지나치게 비싸다고 보도했다.

한 지역 축제 관계자들은 “○○지역에서는 이제 송가인은 안 부른다. 너무 비싸다. 얼마 전에 이 지역 행사에서 2000만~2500만원 결제했다더라. 결제야 행사 두어달 전에 하니까, 지금 호가와는 다르다. 송가인 대신 정미애를 부른다. 송가인처럼 비싸지 않다. 정미애는 이 지역에서 일주일에 2~3개씩 행사를 한다고 하더라. 송가인이 2500만원을 부를 때, 홍자도 행사비를 따라 올려서 1400만원을 부르더라. 이제 홍자도 못 부르겠다. 또다른 지역 축제 관계자는 ‘송가인 등의 금액을 알고는 부르면 마이너스라고, 미스트롯으로 인기 얻은 가수들 쓰면 지역 축제 망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한 트로트 가수 매니저는 “최근 송가인이 A지역에서 3500만원까지 불렀다고 하더라. 그 때 3000만원을 받았다고 하는데, 그게 문제가 돼 지금은 ‘쉬쉬’하는 분위기다”라고 했다.

또다른 기획사 대표는 “‘미스트롯’ 가수들은 자기 노래가 없는 가수들이다. 남의 노래로 행사비를 그렇게 많이 받으면 양심에 찔리지 않나. 히트곡이 2~3곡 있다고 해도 500만원을 넘지 못하는 가수들이 태반이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윤정, 남진, 홍진영, 박현빈 등은 1000~1500만원의 출연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렸다. 아이돌 못지 않는 인기를 끌고 있는 송가인을 초대해 지역 행사에 활기를 불러일으키고 싶지만 높은 행사비에 지역 행사 관계자들은 깊은 고심에 빠졌다.

한편 송가인은 지난 5월 29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미스트롯’ 이후 인기에 대해 ”행사비가 20배가 뛰었다. 예전에는 무대에 서면 관심 없던 사람들이 나만 집중해서 본다“고 밝혔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