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취업자수 7년반만에 최대폭 증가…내달 위드 코로나 전환

입력시간 | 2021.10.13 오후 8:04:26
수정시간 | 2021.10.13 오후 8:04:26
  • 9월 취업자수, 전년比 67.1만명 증가
  • ''코로나 피해'' 숙박·음식점업 증가 전환
  • 일상회복委 출범…이달 중 로드맵 제시

13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앵커>

지난달 취업자수가 7년반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코로나19로 충격을 받았던 대면업종의 취업자도 증가 전환하면서 고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습니다.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에도 초록불이 켜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성주원 기자!

<기자>

네, 보도붑니다.



<앵커>

취업자 수가 큰폭으로 늘었군요?

<기자>

네, 통계청이 오늘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68만3000명입니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7만1000명 늘었습니다.

지난 2014년 3월 이후 7년반만에 가장 큰폭으로 증가한 겁니다. 7개월 연속 증가세가 이어졌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계층에서 취업자가 늘었습니다.

특히 눈에 띄는 건 코로나19로 인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업종인 숙박·음식점업에서 취업자수가 증가한 건데요. 지난 7~8월의 감소세를 벗어났습니다.

[브리핑] 정동명 국장 / 통계청 사회통계국

“이번 9월 고용동향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등 고강도 방역수칙 시행에도 불구하고 비대면이라든가 디지털 전환, 수출 호조, 기저효과 등으로 취업자는 7개월 연속 증가하고,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는 감소했습니다.”

13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고용지표가 회복세를 나타낸 가운데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을 위한 준비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위드 코로나’ 전환 논의와 관련해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오늘 공식 출범하고 첫 회의를 열었습니다.

위원회는 사회적인 의견을 수렴해 일상회복에 필요한 단계와 소요 시간 등을 논의하고 이달 안에 실천 로드맵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확진자 사망률과 중증화율이 악화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다음 달 중 방역체계를 전환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제한이나 사적모임 인원 기준 등이 단계적으로 완화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보도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13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성주원 기자sjw1@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