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반년 새 60% 떨어진 LCD가격…디스플레이株 어쩌나

입력시간 | 2022.01.12 오후 3:55:16
수정시간 | 2022.01.12 오후 3:55:16
  • 1월 LCD패널 가격 예상치 38달러..6개월 새 절반 이하 ''뚝''
  • ''LCD 출구전략'' 편 韓..가격 급락 영향 제한적 평가
[이데일리TV 김종호 기자] 12일 이데일리TV 빅머니 1부 ‘뉴스in이슈’에서는 최근 글로벌 액정표시장치(LCD) 가격 폭락이 국내 디스플레이 업체에 미칠 영향을 집중 분석했다.

시장조사업체 DSCC는 올 1월 LCD 패널(32인치 TV용 기준) 가격 예상치를 38달러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6월(88달러) 대비 반년 새 절반 이하로 추락한 수치다.

앞서 LCD 패널은 코로나19 확산 이전까지만 해도 중국 저가 업체 진입에 따른 공급 과잉으로 평균 거래가격이 30달러 수준에 그쳤다. 하지만 2020년 5월부터 코로나19 보복 소비가 치솟은 데다 중국 공장 생산 차질 등으로 관련 부품 공급 부족 현상까지 더해지면서 패널 가격이 기록적으로 상승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6월 88달러로 최고점을 찍은 LCD 패널 가격은 수요 감소와 관련 부품 재고 부족 현상 해소가 맞물리면서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며 디스플레이 역사상 가장 큰 폭의 하락(전 분기 대비)을 기록했다.

이같은 LCD 가격 하락은 1분기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DSCC는 1분기 LCD 패널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10~23%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소형 패널로 갈수록 가격 하락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봤다.

다만 지난해 4분기부터 가격 하락폭이 너무 컸던 데다 1월에도 하락세가 누적됐기 때문에 남은 기간 더 급격한 하락은 없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전문가들은 최근 LCD 가격 급락이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 국내 디스플레이 업체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수년간 중국 LCD 저가 공세에 시달리며 수익성이 지속 악화된 우리 기업이 이미 ‘LCD 출구전략’을 펴고 있는 만큼 큰 타격은 없을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 삼성디스플레이는 올 상반기 중 LCD 사업을 완전 철수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도 LCD 생산량을 지속 줄이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비중을 크게 늘린 상황인 만큼 다른 기업보다 LCD 하락에 따른 영향에서 자유로울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

* 위 텍스트는 방송 내용의 일부분으로, 전체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TV 빅머니 1부 ‘뉴스in이슈’ 방송.

최근 기록적인 반등으로 주목받던 LCD 가격의 폭락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 이어 연초까지 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고?

- 1월 LCD 패널 가격 예상치 38달러..6개월 새 절반 이하↓

- “디스플레이 역사상 가장 큰 폭 하락”..우려 높아져

결국 LCD 가격이 예년 수준으로 돌아간건데.. 올해 전체적인 LCD 가격 전망은 어떤가?

- DSCC, 1분기 LCD 가격 전년比 최대 23% 하락 전망

- “더 급격한 가격 하락 없을 것..보합세 예상”

- 연초 중국 춘절 이후 재고 소진 따른 반등 기대

글로벌 디스플레이를 주도하는 국내 업체들의 영향은?

- ‘LCD 출구전략’ 편 韓..LCD 가격 급락 영향 제한적

- 삼성D, 올 상반기 LCD 완전 철수..LGD도 대폭 축소

- 韓기업 LCD 철수로 가격 소폭 반등 기대감 나와

삼성D가 최근 CES에서 선보인 QD-OLED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기술력은 충분해 보이는데, 빠른 시장 안착이 가능할까?

- 삼성D, 지난해 말 QD-OLED 본격 양산..CES서 공개

- 삼성·소니 등 신제품 탑재 예고..LGD와 본격 경쟁

- 수율 50% 안팎 추정..빠르게 수율 높여야 하는 과제 남아

삼성D와 LGD의 올해 지난해 연간 실적 분석과 올해 전망, 주가 전망까지 정리해달라

- 삼성전자(005930), LG디스플레이 등 실적 전망 긍정적
김종호 기자kona@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