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N] 작년 韓선적능력 세계 점유율 3.9%로 7위…점유율 하락세

입력시간 | 2021.10.14 오전 11:01:58
수정시간 | 2021.10.14 오전 11:01:58
지난해 기준으로 한국의 선복량 세계 점유율이 여전히 2016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해운산업 국제비교와 시사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 기준 한국의 지배 선대 선복량은 8천58만3천DWT, 점유율은 3.9%로 세계 7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리스가 선복량 순위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일본, 중국, 싱가포르, 홍콩, 독일 등의 순이었습니다.

한국은 2016년 한진해운 파산 여파로 점유율 2014년 1월 기준 점유율 4.7%로 5위를 차지했지만, 한진해운 파산 영향으로 2016년 점유율 4.4%로 기록한 이후 계속해서 점유율이 낮아지고 있습니다.

한국 선사들이 인수·합병(M&A)을 통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지 못하면서 선복량과 노선 점유율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한 규모의 경제가 가능한 중국으로 글로벌 선사들이 몰리면서 한국 선대 편성이 축소되는 ‘한국 패싱’ 현상이 심화돼 한국 선사들은 점유율을 높이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전경련은 지금과 같은 규모의 경제 경쟁에서 한국 해운산업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국내 선사의 선복량과 점유율 확대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강상원 기자won3191@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