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진흥원, 미식 도시 뉴욕서 정관스님과 '지속 가능한 한식' 알린다

입력시간 | 2023.12.04 오전 9:56:02
수정시간 | 2023.12.04 오전 9:56:02

한식진흥원 제공.

[이데일리 문다애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조계종 정관 스님과 함께 미식 도시 뉴욕에서 오는 7일과 8일 특별한 한식 교육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지속 가능한 한식문화’를 주제로 한 이번 강의는 한국의 다양한 식문화와 사찰 음식 이론 강연, 오미자청과 간장 등을 활용한 채식 기반 한식을 시연할 예정이다.

7일에는 C.I.A.(Culinary Institute of America) 뉴욕 캠퍼스의 교수진 및 학생 100여 명을 대상으로, 8일에는 뉴욕한국문화원과 함께 샘표 연두 컬리너리 스튜디오에서 음식업계, 미디어, 현지 외국인 등 60여 명을 대상으로 사찰음식 강연을 진행한다.

C.I.A.는 츠지(Tsuji, 일본), 르 꼬르동 블루(Le Cordon Bleu, 프랑스)와 함께 세계 3대 요리학교라고 평가받는다. 발효와 채식을 바탕으로 한 친환경적인 한국의 사찰음식을 통해 예비 셰프들에게 색다른 영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식진흥원 임경숙 이사장은 “최근 미식업계는 음식을 만들고 소비하는 환경의 지속가능성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 채식을 대표하는 사찰음식의 건강한 매력이 세계적으로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다애 기자dalove@edaily.co.kr

놓치면 안되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