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영남이 낳고 길러…`이기는 민주당` 내가 만들 것"(종합)

입력시간 | 2022.08.06 오후 5:02:42
수정시간 | 2022.08.06 오후 5:19:54
  • 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당대표 후보 합동연설회
  • "계파정치로 성장안 해 ‥통합당 만들 것"
  • "`3無 정권` 맞서 퇴행 독선 바로 잡을 것"
  • "당권·권력 아닌 일 할 기회 달라"
  • 대구공항 이전 정부재정 지원 추진도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는 6일 대구·경북 지역순회 경선 연설에서 “갈등과 분열의 시대를 끝내고 통합하는 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을 시작한 6일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대구·경북 지역 당 대표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계파 정치`와 `공천 학살`을 의식한 듯 “정당의 힘은 다양성에서 나온다. 다름은 배제나 투쟁의 대상이 아니라, 역할 분담을 통한 시너지의 원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정하고 합리적이며 민주적인 당 운영을 통해 불필요한 갈등과 분열의 시대를 끝내겠다”며 “계파정치로 성장하지 않은 이재명이 통합의 정치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통합`의 가치를 강조한 이 후보는 이 밖에도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민주당 △민생 책임지는 유능한 정당 △합리적이되 강한 민주당 △국민 속에서 소통하며 혁신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정권에 맞설 차기 민주당의 대표는 자신임을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삶이 위기지만 더 큰 위기는 민생을 책임지지 않는 정치의 위기”라며 “정부·여당은 위기의 원인을 제거하기보다, 위기 원인을 더 악화시키는데 골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능력 무책임 무기력, 3무(無) 정권에 맞서 퇴행과 독선을 바로잡고, 국민의 삶을 지켜내는 것이 바로 우리 당의 책임 아니겠느냐”며 “상대의 실패만을 기다리는 `반사이익 정치`는 하지 않고 국민이 흔쾌히 선택할 정당으로 혁신해서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자신을 “영남이 낳고 길러주신 당 대표 후보”라고 소개한 이 후보는 대구·경북의 발전을 위해 형평성 차원에서 광주공항과 함께 대구공항 이전에 정부재정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후보는 “차기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하도록 전국정당화, 확실히 책임지겠다”며 “지구당 부활, 원외위원장 후원 허용을 확실히 추진하겠다. 당세가 취약한 전략 지역에는 비례대표 우선 배정, 주요 당직 부여는 물론이고 일상적 정치활동이 가능하도록 인적·물적 지원, 확실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 이재명에게는 당권이 아니라 일할 기회가 필요하다”며 “강력한 리더십으로 사랑받는 민주당을 만들 당 대표는 누구냐.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 당대표는 이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권력이 아니라 국민의 민주당을 만들어낼 책임과 역할을 달라”고 호소했다.
이상원 기자prize1@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