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엔투테크놀로지, 전기차 핵심부품 사업 본격 확대

입력시간 | 2024.07.08 오전 8:40:46
수정시간 | 2024.07.08 오전 8:40:46
  • 일체형 방열 기판 제조 기술 보유
  • 연구·생산 위해 강릉 사업장 통합

(사진=알엔투테크놀로지)

[이데일리 이지은 기자] 알엔투테크놀로지(148250)가 ‘전기자동차용 세라믹 방열 기판’ 기술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의 정부 지원 연구개발 사업 2건에 선정돼 향후 4년간 총 24억원 규모의 정부 지원을 받는다고 8일 밝혔다.

알엔투테크놀로지는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사업 ‘전기차 인버터용 인쇄방식의 스페이서 일체형 세라믹 방열 기판 개발’과 산업통상자원부 지원 사업 ‘고출력 SiC 파워모듈용 절연-냉각 Pin-Fin 일체형 고방열 기판과 파워모듈 적용 기술개발’ 과제를 진행한다.

알엔투테크놀로지는 일체형 방열 기판 제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기존 방열 기판에 실장되는 단일 재료인 구리(Cu) 입자를 사용한 페이스트 소재를 활용해 스페이서 일체형 방열 기판으로 제조하는 기술이다. 알엔투테크놀로지에서 생산되는 모든 제품은 동일한 MCP 기술로 제조되고 있어 안정적인 생산능력 확보가 가능하다.

알엔투테크놀로지는 효율적인 전기차 핵심 부품의 연구개발과 본격적인 생산을 위해 7월 초에 분산돼 있던 ‘전기자동차용 세라믹 방열 기판 사업’을 강릉 사업장으로 통합시켰다.

현재 통신 관련 핵심 부품과 방위산업용 세라믹 기판을 제조하는 강릉 사업장은 이미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 글로벌 기업에서 생산·품질관리 실사를 통해 공급 기업으로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앞으로 강릉 사업장에서 △방산 관련 MCP(Multi-layer Ceramic PCB, 다층 세라믹 PCB)사업 △전기자동차용 세라믹 방열 기판 사업을 진행한다. 회사는 개발·품질·제조 인력의 전략적 TF운영이 가능해지며, 팀 간 협업 강화로 개발·제조·인증 등 전반적인 효율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이효종 알엔투테크놀로지 대표는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회사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세라믹 방열 기판 기술은 설계자유도 확보와 공정 단순화 시현이 가능해 성능과 신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며 “강릉 사업장은 이미 수년간 공급 레퍼런스를 보유한 곳으로, 사업장 통합 이후 당사 방산 관련 MCP사업과 전기자동차용 세라믹 방열 기판 사업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ezez@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