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란 동결자금 이전 완료…스위스 등 3국 역할 결정적”(상보)

입력시간 | 2023.09.19 오전 7:40:12
수정시간 | 2023.09.19 오전 7:40:12
  • “관련국 협조 하에 제3국으로 이전” 공식발표
  • 2019년 5월 동결 이후 4년 만에 해제돼
  • “동결자금 이전 계기 양국 관계가 발전 기대”

(사진=AFP)

[세종=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정부가 대(對)이란 금융제재로 인해 한국에 동결된 자금 60억 달러(한화 약 8조원)를 이전했다고 확인했다. 2019년 5월 동결 이후 4년 만에 이란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이란 금융제재로 인해 한국에 동결되어 있던 이란 자금이 관련국간의 긴밀한 협조 하에 최근 제3국으로 이전됐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그간 대이란 제재 상황 속에서도 이란의 요청에 따라 동 자금으로 유엔 분담금을 납부하고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을 통해 의약품 등 이란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인도적 물품을 공급해 왔다”며 “아울러, 정부는 동 자금이 이란 국민의 소유라는 명확한 인식 아래, 동결자금 문제의 궁극적 해결을 위해서 관련국과의 외교적 소통과 협의를 지속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번 동결자금 문제 해결은 당사국들 뿐만 아니라, 카타르, 스위스 등 제3국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며 “정부는 이들 국가들의 건설적 역할에 각별한 사의를 표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란 동결자금은 카타르로 이전된 후에도 한국에서와 유사하게 식량, 의약품 구입 등 인도적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라며 “정부는 이번 동결자금 이전을 계기로 양국 관계가 향후 보다 발전되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에 개설된 이란중앙은행 명의의 계좌에는 약 60억 달러의 돈이 묶여 있었다. 해당 계좌로 이란은 판매 대금을 받고, 한국으로부터 수입품 대금을 지급해왔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2018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하고 이란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계좌가 2019년 5월부터 동결된 바 있다.
조용석 기자chojuri@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