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이선균 하차 '노 웨이 아웃' 출연 왜…"얘도 푸석하더라"[인터뷰]①

입력시간 | 2023.11.21 오후 2:16:14
수정시간 | 2023.11.21 오후 2:16:12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조진웅이 마약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이선균이 하차한 드라마 ‘노 웨이 아웃’(가제)의 후임으로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조진웅은 넷플릭스 영화 ‘독전 2’(감독 백감독)의 공개를 기념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난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 ‘독전 2’는 2018년 개봉해 500만 명 이상을 동원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독전’의 속편이다. 국내에서 최초로 시도된 ‘미드퀄’(영화의 중간 시점에 발생한 또 다른 사건들을 다룬 다룬 속편) 형식의 영화로, ‘독전’ 속 용산역 혈투 이후 노르웨이까지 이어진 여정을 다뤘다. 조진웅은 ‘독전’ 1편에 이어 여전히 사라진 서영락(락, 오승훈 분)의 행보를 쫓는 형사 ‘원호’ 역으로 전편보다 더욱 짙어진 감정 연기를 펼쳤다.

조진웅은 차기작으로 드라마 ‘노 웨이 아웃’을 통해 다시 한 번 경찰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노 웨이 아웃’은 당초 ‘공개살인청부’라는 가제로 알려져있던 작품이다. 희대의 흉악범이 출소한 후 200억 원의 현상금을 건 공개살인청부가 벌어지는 가운데 죽이려는 자와 살아남으려는 자 사이에서 펼쳐지는 대결을 그린 드라마다. 조진웅은 극 중 경찰 백중식 역을 맡았다. 이 역할은 당초 배우 이선균이 맡을 예정이었으나 첫 촬영을 앞두고 먀악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되면서, 자진 하차했다. 조진웅이 이선균의 공백을 채울 후임으로 물망이 올랐고 제안받아 검토를 거쳐 출연하게 된 것.

조진웅은 ‘노 웨이 아웃’의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묻자 “이 친구(백중식 역)도 (‘독전’의 원호처럼) 참 푸석하더라. 여기서도 경찰 역할”이라며 “세상에서 하지 말아야 할 직업이 3개가 있다고 치면 그 중 첫 번째는 배우인 거 같고, 그리고 강력반 형사가 꼭 껴있는 거 같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원래 조폭, 형사가 이야기거리가 제일 많은 직업”이라며 “배역 때문에 서대문경찰서에서 합숙을 하면서 경찰들의 삶을 배웠다. 이야기거리가 너무 많더라. 오늘 저녁에 일어날 일이 뭔지도 모르지만 매일매일이 영화 한 편”이라고 덧붙였다.

또 “저는 그런 체질이 아니라서 그들의 삶을 봤을 때 이해되지 못하는 부분도 있다”며 “군인, 경찰들을 보면 너무 대단한 것 같다. 저는 못할 것”이라고 존경을 표했다.

한편 ‘독전 2’는 지난 17일부터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이다.
김보영 기자kby5848@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