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득점왕' 손흥민, 최고 권위 발롱도르 후보 선정...亞선수 유일

입력시간 | 2022.08.13 오전 8:27:28
수정시간 | 2022.08.13 오전 8:28:24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발롱도르 수상 후보에 선정된 손흥민. 사진= 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한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축구 시상 발롱도르 후보 30명에 선정됐다.

발롱도르를 주관하는 프랑스 축구 전문 매체 ‘프랑스풋볼’은 13일(한국시간) 올해 발롱도르 후보 30명 명단을 발표한 가운데 손흥민도 여기에 포함됐다.

손흥민은 2021~22시즌 EPL에서 23골을 터뜨려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이 발롱도르 후보에 오른 것은 2019년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다.

아울러 한국 선수가 발롱도르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것은 2002년 당시 벨기에 리그 안더레흐트에서 활약했던 설기현과 2005년 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었던 박지성에 이어 손흥민이 세 번째다.

손흥민은 2019년 당시 투표인단으로부터 5순위 표 4표를 받아 4점을 획득, 후보 30명 중 22위에 올랐다. 이는 한국 선수는 물론 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 득점 및 최고 순위 기록이다. 올해 후보에 오른 30명 가운데 아시아 국적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손흥민 외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FC바르셀로나·폴란드),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프랑스),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프랑스), 엘링 홀란드(맨체스터시티·노르웨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포르투갈),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이집트), 사디오 마네(바이에른 뮌헨·세네갈),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벨기에), 해리 케인(토트넘·잉글랜드) 등이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2019년과 2021년 이 상을 연속 수상한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아르헨티나)는 이번에는 후보 30명 안에 들지 못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팬더믹으로 인해 시상이 취소됐다.

메시가 발롱도르 후보에서 제외된 것은 2005년 이후 17년 만이다. 메시는 2021~22시즌을 앞두고 바르셀로나를 떠나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했지만 리그에서 6골을 넣는데 그쳤다. 메시의 팀 동료 네이마르(브라질)도 후보에 뽑히지 못했다.

발롱도르 최종 수상자는 10월 17일 발표되는 가운데 AFP통신은 벤제마를 가장 유력한 수상자로 예상했다.

벤제마는 지난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27골을 터뜨려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의 리그 우승을 이끈 동시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에도 등극했다.

만약 벤제마가 발롱도르를 수상하게 되면 1998년 지네딘 지단 이후 24년 만에 발롱도르를 받는 프랑스 선수가 된다.
이석무 기자sports@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