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붐'과 나란히 선 'SON'...그가 달리면 축구 역사가 바뀐다

입력시간 | 2021.05.10 오전 12:00:05
수정시간 | 2021.05.10 오전 12:00:05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이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EPL 35라운드 경기에서 시즌 22호·리그 17호골을 터뜨린 뒤 특유의 ‘카메라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슈퍼소니’ 손흥민(29·토트넘)의 발끝이 되살아났다. 손흥민이 경기에 나설 때마다 한국 축구의 역사가 바뀌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웨스트요크셔 리즈의 엘란드 로드에서 열린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0-1로 뒤진 전반 25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4-2-3-1 포메이션에서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절친’ 델리 알리의 절묘한 패스를 골로 마무리했다. 알리는 역습 상황에서 단독 드리블로 상대 수비수 3명을 유인한 뒤 안쪽으로 패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은 빈 공간을 파고들어 패스를 받은 뒤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여유 있게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지난 사우샘프턴과 29라운드 순연 경기, 셰필드와의 34라운드 경기에 이어 리그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번 골은 손흥민의 리그 17번째 득점이자 시즌 22번째 골이기도 했다. 2016~17시즌 토트넘에서 자신이 세웠던 한 시즌 개인 최다골 21골을 뛰어넘는 신기록이었다.

특히 리그에서 기록한 17골은 의미가 더 크다. 유럽 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수 가운데 역대 최다 득점 타이기록이기 때문이다. 그전까지는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1985~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터드린 것이 최다 기록이었다. 손흥민은 차범근의 ‘전설’에 당당히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날 토트넘은 리즈에 1-3으로 패했다. 손흥민은 골을 넣고도 활짝 웃지 못했다. 하지만 개인 기록으로만 보면 손흥민은 경기를 치를 때마다 ‘최다’, ‘최초’ 역사를 다시 쓰고 있다.

이날까지 기록한 EPL 17골 10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예선 및 본선 4골 3도움, 리그컵(카라바오컵) 1골,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도움 등 총 39개의 공격 포인트를 쌓아 2019~2020시즌 30개(18골 12도움)보다 많은 개인 최다 기록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 9월 사우샘프턴과의 2라운드 경기에서 4골을 몰아쳐 EPL 진출 첫 해트트릭을 성공시켰다. 지난해 10월에는 유럽무대 통산 100골 고지를 정복하면서 차범근 전 감독(98골)을 뛰어넘어 아시아 선수 유럽 빅리그 최다 득점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까지 득점은 리그 3위, 도움은 공동 4위에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시즌 EPL에서 10골, 10도움 이상 동시에 달성하는 것을 의미하는 ‘10-10클럽’에 가입한 선수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토트넘·21골 13도움), 브루누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16골 11도움) 등 단 3명뿐이다.

특히 손흥민은 지난 시즌에도 11골-10도움으로 득점과 도움 모두 10개 이상 기록했다. 두 시즌 연속 리그 10득점-10도움을 달성한 선수는 토트넘 구단 역사상 손흥민이 처음이자 유일하다. 토트넘의 구단 역사마저 손흥민에 의해 하나 둘씩 새로 쓰이고 있다.

이미 대단한 기록에 도달한 손흥민이지만 아직 EPL 3경기가 남아 있다. 지금 보다 훨씬 더 높은 고지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일단 리그에서 1골만 추가하면 차범근 전 감독을 뛰어넘어 한국 선수 유럽 리그 최다 득점 단독 1위로 올라선다. 최근 3경기 연속 득점의 기세를 감안하면 리그 20골 도달도 불가능한 미션이 아니다. 여기에 앞으로 공격포인트 3개만 더하면 한 시즌 공격포인트 40개도 충분히 노려볼 수 있다.

EPL 사무국도 손흥민의 리즈전 득점 직후 공식 SNS를 통해 “그가 과연 처음으로 20골에 도달할 수 있을까”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석무 기자sports@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