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檢, '서울시향 사태' 박현정 성추행은 무혐의…"증거부족"

입력시간 | 2017.06.19 21:49 | 김미경 기자 midory@

박현정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사진=이데일리 DB).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직원 성추행 의혹에 휘말렸던 박현정(55)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가 검찰 수사에서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증거 부족이 이유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이정현 부장검사)는 박 전 대표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증거 부족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고 19일 밝혔다. 

다만 박 전 대표가 여성 직원의 신체를 손가락으로 찌른 것에 대해서만 단순 폭행으로 인정해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했다.

앞서 지난 2014년 말 서울시향 사무국 직원들은 "박 전 대표가 단원들에게 성추행과 폭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이 의혹을 조사한 경찰은 서울시향 직원들이 박 전 대표를 물러나게 하려고 허위 사실을 발설했다고 결론짓고, 오히려 직원들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자 박 전 대표는 올해 초 성추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서울시향 직원 3명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검찰은 그러나 박 전 대표가 고소한 무고 혐의에 대해서도 증거 부족으로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서울시향 직원들과 정명훈 전 감독을 상대로 명예훼손 혐의 고소전도 이어가고 있어 2년 반 넘게 진행된 서울시향 사태의 최종 결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