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손혜원 '야알못' 역풍..."선동열 2억? 의원 연봉이 얼만데"

입력시간 | 2018.10.11 11:23 | 박지혜 e뉴스 기자 noname@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 첫날인 지난 9일 문화체육관광위 증인으로 나온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에 ‘면박 주기용’ 질타를 했다가 되레 역풍을 맞았다.

선 감독은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사상 처음 국회 국정감사장에 증인으로 출석하면서 관심을 모았다. 그가 국감장에 선 이유는 지난 아시안게임에서 특정 구단의 청탁을 받고 선수를 선발한 것 아니냐는 의혹 때문이었다.

그러나 의원들은 의혹에 대한 이렇다할 증거 제시나 검증은 못하고 의혹만 제기하다 끝냈다. 알맹이 없는 국감이라는 비난은 당연지사.

특히 국감 전 페이스북을 통해 선발 의혹에 대해 끊임없이 지적하고 누리꾼과 소통해온 손 의원은 선 감독에게 다소 억지스런 사과와 감독직 사퇴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손 의원은 선 감독의 연봉이 2억 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판공비는 무제한이라는 의혹이 있다”, “사과하든지, 사퇴하든지 하라. 선 감독 때문에 프로야구 관객이 20%나 줄었다”고 다그쳤다.

손 의원은 또 “소신있게 선수를 뽑은 덕분에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했다고 하지 마라”며 “그 우승이 그렇게 어려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지난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도 “선 감독을 선의의 피해자라고 본 제가 바보였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그러자 한 누리꾼은 “야구를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서 대한민국 야구 감독 연봉 2억 원은 과분한 금액이 아니라고 본다. 단지 투명하게 집행되고 금액에 응당한 업무를 하게끔 하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는지가 문제”라고 댓글을 남겼다.

손 의원은 이에 “상근 감독과 전임 감독은 다르다. 집에서 프로야구 경기 TV보면서 2020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감독에게는 과하다”고 답했다.

선 감독은 이번 국감에서 “청탁은 없었고 소신껏 뽑았다”며 “물론 시대적 흐름과 청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은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뜻대로 사과를 받아냈지만 정작 중요한 의혹은 전혀 해소하지 못했다.

누리꾼은 “선동열 연봉은 둘째치고 의원들 연봉이 얼만데 맡은 일을 제대로 못하나”, “국감에서 소리 지른다고 다 맞는 말이 아니다”, “야알못(야구를 알지 못하는) 의원들의 등판 그리고 계속되는 헛스윙”, “의원들의 질문 가운데 스트라이크는 하나도 없었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