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정준영, 성폭행 피해자 조롱 "연예인과 자고 싶었던 것"

입력시간 | 2019.04.24 13:20 | 정시내 기자 jssin@

정준영 피해자 조롱. 사진=SBS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정준영이 성폭행 피해자를 조롱한 내용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정준영 채팅방 멤버들의 집단 성폭행 논란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단체 대화방 멤버들에게 집단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A 씨의 진술이 공개됐다.

A씨는 “머리가 아파서 눈을 떴다. 옆에 최종훈이 누워 있었고 ‘잘 잤어?’라고 하더라. 상황을 묻자 ‘기억 안 나?’, ‘속옷 찾아봐라’라고 놀리듯이 말했다. 정색하니까 나중에야 속옷을 찾아줬다”라고 전했다.

정준영 피해자 조롱. 사진=SBS

A 씨는 또 단체 대화방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지고 난 후 최종훈에게 “혹시 내 몰카를 찍었느냐”고 물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최종훈은 “네 이야기조차 나오지 않았다”며 “나중에 밥이나 먹자”고 답했다.

그러나 실제 대화방에서 정준영과 다른 멤버들은 A 씨의 음성파일과 사진 등을 공유했다. 특히 정준영은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것”이라며 피해자를 조롱했다. 또 A씨가 정신을 잃은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화 내용도 포착됐다.

이에 A 씨는 “그냥 물건 가지도 놀듯이 아무런 기억도 안 나는 상태의 저를”이라며 “수치스럽고 다 처벌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3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