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단독]GS25, 닭 튀기면 ‘장려금’ 준다…편의점發 치킨업계 ‘긴장’

입력시간 | 2018.12.06 11:34 | 강신우 기자 yeswhy@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닭을 직접 튀긴 ‘프라이드 치킨’을 파는 편의점이 늘어날 전망이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일명 ‘치킨장려금’을 지원하기로 잠정 결정하면서다. 당장 치킨업계는 매출 하락을 우려하고 있다. 1인 가구를 겨냥 ‘낱개 판매’를 시도하고 나선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도 있다.

GS25의 ‘치킨 장려금’ 지원 항목.

◇“치킨 튀기면 비용 ‘절반’ 지원”

6일 편의점 및 치킨업계에 따르면 GS25는 내년 1월부터 편의점 내 치킨 판매대인 ‘치킨25’ 운영 시 △튀김기름(월 1회) △냄새제거필터(연 1회) △튀김기 전체 청소(연 2회) △식기세척기 렌탈(월 1회) 등에 대해 비용의 절반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테면 치킨을 튀길 때 가장 큰 비용이 들어가는 튀김기름의 경우 월간 튀김기름 매입 금액의 50%를 지원하는 식이다.

장려금 지원 조건은 상미시간 관리(위생사고 예방, 최상의 맛, 품질 유지) 기준을 지키고 점포경영상담원(OFC)을 통한 위생 점검 결과 우수 점포에 한해 매월 이익금 정산 시 판매 장려금으로 지급한다. 상미시간은 상품의 맛과 품질이 유지되는 시간으로, 치킨25 전체 상품의 상미시간은 12시간이다.

GS25 점포 내 ‘치킨25’에서 팔고 있는 치킨 제품들.(사진=GS리테일)

‘치킨25’에서는 ‘황금닭다리’, ‘통살치킨’, ‘바삭통날개’ 등을 1500원대 가격부터 팔고 있다. 전체 점포 1만3000여개 중 3000여 점포에서 치킨25 서비스를 하고 있다. 현재 치킨을 튀기는 매장은 ‘손이 많이 간다’는 이유로 많지 않지만 수익률이 40~45%로 타 상품군보다 2배가량 높은 데다 본사에서 지원까지 나서면서 치킨25 서비스를 하려는 매장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프라이드치킨 서비스가 가장 활발한 곳은 미니스톱이다. 지난해에만 전년대비 무려 11.5% 신장했고 올해도 치킨을 판매하는 쇼케이스(소시지·핫도그 등) 전체 매출이 8% 늘었다. 미니스톱은 전국 약 2500여개의 매장이 대부분 치킨 등의 요리를 할 수 있는 조리대를 갖추고 있다.

편의점 업계 특성상 한 업체가 지원금을 통해 치킨 판매에 적극적으로 나서면 CU나 세븐일레븐 등 타 편의점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한 집 건너 편의점’(총 편의점 수 4만109개, 인구 10만명당 77.6개)이라는 출점경쟁이 한창인 업계가 점주들 눈치를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GS25의 편의점 수는 1만3018개로 업계 1위인 CU(1만3109개)를 바짝 뒤쫓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아무래도 상품을 다양하게 갖춘 편의점에 고객이 몰리고 이는 곧바로 매출로 연결되기 때문에 점주들로선 좀 더 상품이나 서비스가 많고 지원 규모가 큰 편의점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라면서 “이런 이유에서 편의점 가맹 본사로선 타 편의점과 비슷한 수준의 지원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낱개 판매 나선 치킨 프랜차이즈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는 긴장하는 눈치다. 치킨을 보통 마리당 가격으로 팔고 있어 낱개를 싼 가격에 즐기려는 1인 가구의 수요가 ‘편의점 치킨’으로 옮겨갈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치킨 프랜차이즈 매장 수는 2만5331개(통계청 2016년 집계 기준)로 치킨집 매출의 80% 이상이 프랜차이즈에서 나온다. 편의점은 매장 수가 4만여 개에 달하기 때문에 치킨을 파는 편의점이 늘면 치킨 업계 전체가 매출에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

‘시크릿 테이스트 치킨 bbq’에서 팔고 있는 치킨 제품들.(사진=bbq)

상황이 이렇게 되자 1인 가구 수요를 잡기 위해 ‘낱개 포장 판매’를 하는 대형 프랜차이즈도 나왔다. bbq는 업계 최초로 강원 원주에 있는 ‘롯데슈퍼with롭스’ 내부에 ‘시크릿 테이스트 치킨 bbq 1호점’을 내고 낱개 판매를 시도했다.

테이크아웃 전용 매장인 이곳에서는 ‘닭다리’, ‘통날개 후라이드’, ‘엉치 후라이드’, ‘양념순살치킨꼬치’ 등을 판다. 개당 가격은 2000원부터 다양하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치킨을 파는 편의점이 늘어나면 매출 하락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1인가구가 늘고 있고 현재 프랜차이즈 치킨은 대부분 한 마리 기준으로 팔기 때문에 낱개로 파는 편의점으로 이들 수요가 분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프랜차이즈 치킨업계도 낱개 판매 등을 시도하는 곳이 많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